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문]'아내의 맛' 제작진 "전라디언, 일베 용어인 줄 몰랐다" 해명

최종수정 2019.06.26 09:39 기사입력 2019.06.26 09:34

댓글쓰기

TV 조선 '아내의 맛' 측이 지역비하 용어인 '전라디언'을 자막으로 내보낸 것에 대해 해명했다/사진=TV조선 '아내의 맛' 화면 캡처

TV 조선 '아내의 맛' 측이 지역비하 용어인 '전라디언'을 자막으로 내보낸 것에 대해 해명했다/사진=TV조선 '아내의 맛'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TV 조선 '아내의 맛' 측이 고향 전남 진도를 찾은 '미스트롯' 출신 트로트가수 송가인의 모습을 내보내던 중 '전라디언'이라는 지역 비하 용어를 사용해 논란이 일어난 가운데, '아내의 맛' 측은 "일베에서 사용되는 용어인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TV조선 '아내의 맛' 측은 "25일 방송중 발생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아래와 같이 공식 사과문을 전달한다"라고 26일 밝혔다.


제작진은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 일베용어인 전라디언이란 자막이 방송됐다"라면서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배사이트에서 시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깊게 방송을 살피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는 송가인이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고향 진도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딸을 위해 음식을 준비하는 송가인 아버지의 모습이 담겼다.

제작진은 해당 장면에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을 달아 방송을 내보냈다. '전라디언'이라는 단어는 전라도 사람을 비하할 때 쓰이는 말로,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 베스트'에서 사용된다.


다음은 TV조선 '아내의 맛' 공식 입장 전문


25일 방송중 발생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아래와 같이 공식 사과문을 전달드립니다.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 일베용어인 전라디언이란 자막이 방송되었습니다.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배사이트에서 시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깊게 방송을 살피겠습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