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랑이굴' 들어가는 DJI, 미국서 직접 드론 생산

최종수정 2019.06.26 09:10 기사입력 2019.06.26 09:10

댓글쓰기

'호랑이굴' 들어가는 DJI, 미국서 직접 드론 생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화웨이와 함께 중국 선전 지역의 대표적인 중국 기술기업으로 손꼽히는 중국 최대 드론 제조기업 DJI가 미국에서도 드론을 만들기로 했다. 미국과 중국의 '기술냉전' 분위기 속에 DJI는 해외 첫 생산 기지로 미국을 택했다.


26일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DJI는 조만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창고를 개조해 드론 조립 공장을 만들고 이곳에서 미국 판매용 드론 제조에 나설 예정이다.


DJI가 중국 밖에서 드론을 생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캘리포니아주 공장에서 드론 시험 생산을 완료한 상태로 정식 생산을 위한 미 정부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미국의 드론 수요를 충당하기 위한 결정이라고도 밝혔다.


DJI측은 미 공장의 원활한 생산을 위해 미국 부품 공급업체들과 협력을 강화하고 미 시장 저변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는 곧 캘리포니아 드론 생산 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되기 시작하면 더 많은 미국 회사들이 DJI에 부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DJI는 미국에서 드론을 생산하더라도 기존의 중국 공장은 계속 생산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JI의 드론 미국 생산은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을 치르면서 관세전쟁을 넘어 기술냉전으로까지 맞붙고 있는 상황에서 전개되고 있다. 특히 미국은 중국 기술기업의 미국 진출이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극도로 경계하고 있다.


지난달 미국 국토안보부는 중국산 드론을 사용할 경우 개인이나 조직에 관한 정보가 잠재적으로 수집되거나 외부로 유출될 수 있다고 경고하며 DJI를 겨냥한 공격을 했다. 지난주에도 미 공화당 소속 릭 스캇 상원 의원이 미국이 중국산 드론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드론시장의 80%를 장악하고 있는 DJI를 간접적으로 겨냥한 발언이다.


이에 마리오 레벨로 DJI 부사장은 공개서한을 통해 DJI의 드론이 개인이나 조직 정보에 위험이 된다는 미국측 주장은 잘못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