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정부 "G20 무역담판, 협상 재개 정도 기대…29일 미·중 정상 만나"

최종수정 2019.06.26 05:07 기사입력 2019.06.26 05:0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미국 정부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예정된 미ㆍ중 정상회담의 기대치를 '협상 재개' 정도로 낮춰 잡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현지시간) AP 통신은 익명을 요구한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간 회담의 1차 목표는 협상을 재개하자는 합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새로운 협정의 복잡한 세부 사항들을 마무리 짓는 힘든 작업은 양측 협상팀이 나중에 만나서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신에 따르면 이 고위 관계자는 또 "(협상 재개에 합의 등) 그런 일이 일어날 아주 좋은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간 정상회담이 G20 회의 마지막날인 29일 진행된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선의 표시로 양국이 추가 관세를 부과하지 않겠다고 합의할 수도 있지만 확실치는 않다"면서 "미국은 관세와 관련한 어떤 조건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며 이번 회담에서 양보안을 제시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AP통신은 쌍방이 그동안 부과한 기존 관세는 유지하되 새로운 추가 관세 부과는 하지 않는 상태에서 휴전할 것이라는 시나리오를 예상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에서 만나 90일간 휴전 및 협상 개시를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마이런 브릴리언트 미 상공회의소 수석 부회장은 AP통신에 "두 정상이 무역협상에 완전히 관여하겠다고 재약속하길 바란다"면서 "두 정부 실무자들이 무역협정의 마지막 부분을 해결하지 않으려고 하면서 양국 관계에 너무 많은 문제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전문가들이 이번 협상의 전격 타결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낮추고 있는 것은 그만큼 미ㆍ중 양국간 의견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의 '기술 굴기'를 억제하기 위해 지식재산권(IP) 보호 법제화 등 사회 구조적 변화, 이행 강제 조항 삽입 등의 양보를 요구하고 있다. 반면 중국 정부는 이같은 미국의 요구는 중국의 주권을 무시하는 행위라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자유시장경제 체제의 미국과 정부 주도 사회주의체제인 중국의 경제ㆍ정치 시스템의 차이가 양국간 갈등을 해소하는 데 장애물이 되고 있다.


에스와르 프라사드 전 국제통화기금(IMF) 중국부문 수석연구원은 "중국이 이번 협상에서 무역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미국에게 많은 양보를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그러나 경제 모델이나 산업 전략의 변화를 수반하는 요구까지 수용할 것 같지는 않다. 그런 행동은 중국 지도자들의 위엄과 경제적 미래 비전에 거스르는 것이 될 것이 때문"이라고 전망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