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국, 법무부 장관으로 가나…'장관 유력 보도'에 靑 "드릴 말씀 없다"

최종수정 2019.06.25 22:56 기사입력 2019.06.25 22:49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4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왼쪽은 조국 민정수석.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4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왼쪽은 조국 민정수석.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 발탁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청와대는 25일 조 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기용하기 위해 인사검증 절차에 돌입했다는 한겨레 기사에 대해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한겨레 기사가 맞는 지 확인해 달라는 요청에 "이와 관련해 드릴 내용이 없다"고 답했다.


청와대가 오보에 대해서는 즉각 부인해왔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한겨레 보도는 어느 정도 신빙성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정치권과 청와대 내부에서는 문 대통령이 조 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기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오래전부터 제기돼 왔다.

한번 신뢰한 사람을 다른 자리에 기용하는 문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과 조 수석에 대한 두터운 신뢰 등을 봤을 때 조 수석을 법무부 장관으로 발탁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9일 취임 2주년 KBS특집 대담에서 조 수석의 거취에 대해 "지금 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개혁들은 상당히 다했다고 생각하지만 이제 법제화하는 과정이 남아있다"며 "그런 작업까지 성공적으로 마쳐주길 바라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 교체를 포함한 개각을 다음 달 하순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정기국회와 총선 등의 정치 일정을 고려하면 7월 말, 늦어도 8월 초에는 개각이 단행될 수 있다는 게 여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개각을 하게 되면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현 정부 조각 때 임명된 장관급 인사들과 현역 의원 겸직 장관이 교체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각 때 임명된 장관으로는 박상기 장관을 비롯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강경화 외교·박상기 법무·박능후 보건복지·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5명이다.


장관급으로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017년 7월 임명돼 약 2년 동안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역 겸직 장관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진선미 여성가족부·김현미 장관 등 4명이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