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혜훈 '김여정 지도자급 격상' 정정…“제 표현 北 실상과 맞지 않아”

최종수정 2019.06.26 06:49 기사입력 2019.06.25 22:10

댓글쓰기

"지위 높아졌다는 우리식 표현…문제의 발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은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에 대해 '지도자급 격상'이라고 언급했다가 이를 정정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국정원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직후 브리핑을 통해 “김 부부장은 사진을 보면 리수용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이런 사람들과 같은 반열에 찍혀 있다”며 “지도자급으로 격상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여정, 지도자급 격상이라는 해프닝'이라는 글을 통해 자신의 표현에 대해 해명했다. 이 의원은 "지위가 높아졌다는 표현을 이렇게 우리식으로 표현한 것이 문제의 발단이었다"고 설명했다.

이혜훈 '김여정 지도자급 격상' 정정…“제 표현 北 실상과 맞지 않아”


이 의원은 "어떤 분이 제게 '북한에서 지도자는 김정은 한 사람뿐인데 김여정이 김정은급으로 올라갔다는 건가요'라고 질문하는 순간 제 표현이 북한의 실상과는 맞지 않았음을 알아차렸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저의 표현으로 대한민국의 정보기관이 오해받지 않기를 바라며 이렇게 글을 남긴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