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별, '미우새' 방송 해명…"하하, 제일 고맙고 소중한 사람"

최종수정 2019.06.26 00:15 기사입력 2019.06.26 00:15

댓글쓰기

사진=별 SNS 화면 캡처

사진=별 SNS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가수 별이 SBS '미운 우리 새끼' 출연 이후 불거진 하하의 '잦은 음주 습관' 논란과 관련해 해명에 나섰다.


별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늘 말하곤 합니다. 남편 흉을 봐도 밤새도록 할 수 있고 남편 칭찬을 해도 밤새도록 할 수 있다고"라며 남편 하하와 찍은 사진과 해명글을 함께 게재했다.


그는 "우리는 지극히 현실적이고 평범한 부부"라며 "투닥거릴 때도 있고 얄미울 때도 있지만 누가 뭐래도 저에게는 제일 고맙고 제일 소중한 사람이 내 남편이거든요"라고 밝혔다.


이어 "직업이 직업인지라 인터뷰를 하다 보면 제가 한 말, 행동이 어떠한 단면만 보일 때가 있어 때론 걱정하시는 분들도 계시는 것 같아 말씀드린다"며 "우리 하동훈 씨가 술을 가끔 과하게 드시는 것 말곤 정말 속 깊고 책임감 있고 따뜻한 사람이에요"라고 해명했다.


또한 별은 "많은 사람 앞에 서는 사람은 뱉는 말 한마디 조심스럽고 신중해야 함을 알기에 저도. 남편도. 늘 지혜로운 사람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때론 방송을 재미있게 하려다 보면 표현이 과해질 때가 있어요 조금 더 신중하게 조심하도록 할게요"라고 밝혔다.

앞서 별, 하하 부부는 지난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당시 별은 “남편 하하가 어제도 술을 마시고 들어왔다. 자주 술을 마시고 들어오는데 그럴 때마다 속이 상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안쓰럽다”고 토로했다.


방송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하하가 가정에 충실하지 못한것이 아니냐며 음주 습관을 지적하는 등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