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저임금委, 오늘 업종별 차등적용 여부 판단할 듯

최종수정 2019.06.25 16:29 기사입력 2019.06.25 16:29

댓글쓰기

제4차 전원회의 개최…노사 최초 요구안 제출 예상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 놓고 노사간 입장 팽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최저임금위원회가 25일 전원회의를 열고 노사 양측으로부터 내년도 최초 요구안을 제출받기로 했다. 내년도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 적용 여부, 월 환산액 병기 여부 등도 논의한다.


최임위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정부세종청사에서 제4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에 본격 돌입했다.


박준식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오늘 사업 종류별 구분 적용 문제와 최저임금 수준에 관한 논의까지 진전시켰으면 하는 게 저희 희망"이라며 "기한(6월27일) 내에 최저임금 논의가 생산적으로 진행될 수 있기를 위원장으로서 공익위원을 대표해 간절히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날 최임위는 내년도 최저임금의 월 환산액 병기 여부, 업종별 차등 적용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노사 양측으로부터 내년도 최저임금의 최초 요구안도 제출받을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에 관한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된다.

노사는 이날도 최저임금 수준과 결정 방식을 놓고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사용자위원인 이태희 중소기업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중기중앙회 조사결과를 보면 올해 하반기 경영 여건에 관해 기업의 절반 이상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특히 최저임금을 가장 중요한 리스크로 보고 있다"고 우려했다.


노동자위원인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은 "저임금 노동자와 550만명에 이르는 최저임금 노동자들의 권익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최저임금위원회 파행이 오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자리가 또 다시 최저임금위원의 자율적 판단에 따라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정부의 힘에 의해 이뤄지는 게 된다면 많은 어려움 있지 않을까 싶다"며 "위원들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도록 사측도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임위는 이날부터 27일까지 사흘 연속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을 집중적으로 심의한다. 법정 기한인 27일까지 내년도 최저임금을 의결한다는 방침이지만, 노사의 첨예한 대립으로 예년과 같이 기한을 넘길 가능성이 크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