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트라, 해외전시회 참가기업 간담회…해외 마케팅 지원 강화

최종수정 2019.06.26 06:00 기사입력 2019.06.26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코트라가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해외전시회 참가지원 제도를 대상 기업의 니즈에 맞춰 개선한다. 통합 한국관을 확대해 참가기업에 대한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고 바이어 관리와 수출 계약까지 밀착 지원한다.


코트라는 25일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해외전시회 참가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코트라는 해외전시회 지원사업의 주요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대상 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지난해 코트라의 120개 해외 전시회를 통해 마케팅 지원을 받은 기업은 3000여개사가 넘는다. 부스 임차료 및 장치비의 일부 등 비용 지원에 더해 해외조직망을 통한 마케팅 지원이 이뤄지면서 수출 효과를 확인했다.


한국전시산업진흥회의 조사에 따르면 2017년 코트라 지원 해외전시회 참가비용 1억당 7억5000만원의 수출유발효과가 발생했다. 중소중견기업 입장에서는 해외전시회 참가가 가장 경제적이며 효율적인 해외마케팅 수단 중 하나라는 사실이 입증된 셈이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마련된 개선 방안으로 우선, 지자체나 산업 협·단체가 개별적으로 참가하는 단체관을 통합 한국관으로 합쳐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통합에 참여하는 외부기관 지원 기업에 대해서도 바이어 발굴 및 시장 설명회 초청 등 마케팅 지원을 강화함으로써 참가 성과를 높일 계획이다.

두번째 개선 방안으로는 참가기업에 대한 사후지원을 강화한다. 이미 코트라는 전시회 참가 이후 전시회 '사후지원 전문위원'을 올해 처음 채용해 참가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코트라가 국내에서 개최하는 대형 수출상담회 이전에 해외전시회 한국관에서 상담한 바이어 중 성약가능성이 있는 바이어를 다시 초청해 추가 상담을 지원한다. 코트라는 앞서 지난 4~5일 개최된 ‘대한민국 소비재 수출대전’에 7개사를 초청해 수출계약을 위한 최종 상담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 참석 기업들은 해외전시회 참가에서 어려웠던 사례를 공유하고, 전시회 성공사례 창출을 위한 제안을 하기도 했다. 코트라는 이번 간담회에서 취합된 의견들을 바탕으로 사업 제도를 꾸준히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최종호 키튼 플래닛 대표는 "올해 MWC에서 해외 바이어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피칭이 매우 도움됐다"며 "앞으로도 해외전시회와 연계해 피칭, 세미나 등 다양한 융복합 사업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