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G20에서 '혁신적 포용국가 구현' 정책 기조 설명

최종수정 2019.06.25 14:37 기사입력 2019.06.25 14: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혁신적 포용국가 구현이라는 우리 정부의 정책 기조에 대해 설명한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중국, 인도네시아, 러시아, 캐나다 등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 회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와 양자 관계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25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문 대통령의 주요 일정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27일부터 29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오사카를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첫날인 27일 재일동포 약 400명을 초청해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현지 우리 동포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취임 후 문 대통령이 재일동포들과 간담회를 개최하는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28일과 29일에는 G20 정상회의 관련 일정을 소화한다.


이번 오사카 G20 정상회의는 세계경제와 무역·투자, 혁신, 불평등 해소 및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 실현, 기후변화·환경·에너지’ 등 4가지 주제로 열린다.


김 2차장은 "문 대통령은 이번 G20 정상회의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향한 우리 정부의 노력과, 평화가 경제발전으로 이어지고 경제발전이 다시 평화를 공고히 하는 평화경제의 시대를 열어나가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한반도 정책 방향에 대해서도 설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8일 '세계경제와 무역·투자'를 주제로 한 첫 번째 세션에서 발언을 할 예정이다.


이호승 경제수석은 " 출범 2주년을 맞은 우리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 구현을 위한 그간의 노력과 성과를 공유하고 우리나라의 추경편성 등 확장적 재정 노력을 소개하면서 무역 마찰 등 세계경제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글로벌 현안에 대한 G20차원의 공조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했다.


첫째 날 회의를 모두 마친 후에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다른 나라 정상 내외와 함께 정상만찬에 참석해서 친교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29일 오전 ‘불평등 해소 및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실현’을 주제로 하는 세 번째 세션에서 발언할 예정이다.


이 수석은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우리나라가 내년 7월에 도입할 계획인 국민취업지원제도를 소개하고, 고령화 관련 데이터의 공유와 비교연구 및 정부차원의 정책경험 교환을 강조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지속가능발전의제(SDGs)를 달성하기 위해 2018년에 한국형 지속가능발 전 목표를 수립한 점을 소개하면서 전 세계의 지속 가능한 번영을 위한 국제사회간 협력 강화를 촉구할 계획"이라며 "평화와 경제가 서로 선순환하는 평화경제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번영에 기여해 나가고자 하는 우리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취지도 설명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