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우 "어정쩡한 합의문…나경원, 갑자기 왜 이런 합의했나"

최종수정 2019.06.25 09:45 기사입력 2019.06.25 09:45

댓글쓰기

한국당 추인 부결 후폭풍…"지도부 신뢰 금갔다? 부인 못 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25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갑자기 왜 이런 합의를 했는지 모르겠다"며 "여당의 사과 뿐 아니라 (패스트트랙 처리방향에 대한) 여야 합의가 반드시 필요한 건데 어떤 입장 변경도 없는 상황에서 어정쩡한 합의가 됐기 때문에 추인에 실패한 것"이라고 말했다.


3선 의원이자 당 북한 선박 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장인 김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를 통해 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정상화 합의안 추인을 거부한 배경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의원총회) 분위기는 차분했다"면서도 "의원들의 전반적인 의견은 그동안 한국당이 줄기차게 주장했던 경제청문회라든지, 또 최근에 북한 선박 관련해 국가안보 국정조사라든지 이런게 하나도 들어가있지 않았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패스트트랙에 태웠던 3개 법안, 그 중에서도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완전한 여야 합의가 필요하다는 것이 그동안 한국당의 지속된 주장이었음에도 이런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왜 이런 합의결과가 나왔는지 모르겠다, 이 합의는 도저히 안되겠다는 의견이 다수였고 그래서 추인에 실패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나 원내대표가 갑자기 왜 이런 합의를 했는지 모르겠으나 많은 의원들은 국회 정상화가 워낙 중요하고 국회에 들어가라고 하는 국민들의 압박이 있었기 때문 아니냐는 추측을 했다"며 "그렇다고 해도 그동안 한국당이 지속적으로 주장해왔던 것은 왜 생각을 많이 하지 않았을까 하는 의견이 어제 많았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불신임 이야기까지 나왔느냐라는 질문에 "말 자체는 나왔는데 불신임하자는 차원에서 나온 말은 아녔다"며 "이것이 불신임까지 거론될 수 있는 상황이지만 결국 여야 협상을 해야하니 나 원내대표에게 좀 더 힘을 실어주자, 협상력을 더 높이기 위해 우리가 오히려 부결시켜서 협상을 다시 하게끔 하는 것이 좋겠다라는 차원에서 나온 말"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도 '지도부 신뢰에 금이 갔다'라고 봐야할 것 같다는 지적에 "전혀 부인할 수 없다. 어려운 상황이고 잘 헤쳐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가 당에서 추인을 받아오겠다는 것을 좀 더 분명히 할 필요가 있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의총 전에) 사인을 하는 형식을 취했기 때문에 마치 모든 합의가 끝난 상황이고 의총에서 이것이 완전히 뒤집어지는 걸로 합의를 깬 모양새를 취하게 됐다"며 "결과적으로 좋은 전략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