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뒤집기의 끝판왕 ‘자유내맘당’…의원 배지 반납해라”

최종수정 2019.06.25 09:04 기사입력 2019.06.25 09:04

댓글쓰기

“나경원, 꼭두각시로 전락한 것인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자유한국당은 국회 정상화 합의를 깨고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윤동주 기자 doso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자유한국당은 국회 정상화 합의를 깨고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5일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안 추인이 불발된 것에 대해 “합의 했다가 합의 없던 일로, 스스로 공당임을 포기한 한국당의 뒤집기가 꼴사납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합의 걷어차기, 국회 정상화 걷어차기, 국민의 기대 걷어차기”라며 “불철주야 세비만 챙기고 민생은 ‘버리기’로 한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 혐오 촉발자를 넘어 국회 정상화의 거침돌이 됐다”며 “민생을 볼모로 얼마나 더 국민을 능욕할 생각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쯤 되면 한국당은 무용지물”이라며 “나경원 원내대표는 꼭두각시로 전락한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 기대와 어긋나며 대한민국 정치를 하향 평준화시킨 한국당”이라며 “더 이상 기대할 게 없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자기 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안마저 차버린 ‘자유내맘당’이 아닐 수 없다”며 “의원 배지는 반납하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