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 불법사찰 증거인멸' 폭로 장진수, 행안장관 정책보좌관 임명

최종수정 2019.06.24 21:25 기사입력 2019.06.24 21:25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이명박 정부의 '민간인 불법사찰 증거인멸' 사건을 폭로한 장진수(사진)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이 행정안전부 장관 정책보좌관으로 임명됐다. 행정안전부는 장 전 주무관이 24일자로 진영 행안부 장관의 정책보좌관(별정직 3급)에 임명돼 업무를 시작했다고 이날 밝혔다.


장 보좌관은 이명박 정부 때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했다가 2013년 공무원 신분을 박탈당한 지 약 5년7개월 만에 공직으로 돌아오게 됐다.


장 보좌관은 2010년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이 불거졌을 때 증거인멸 혐의로 기소됐다가 2012년 3월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 증거를 인멸했다"고 폭로해 검찰이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재수사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검찰은 재수사 결과 공직윤리지원관실이 민간인 사찰을 한 사실을 확인했으나 '몸통' 의혹을 받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개입 여부를 밝히지는 못했다.


장 보좌관은 2013년 11월 대법원에서 '민간인 불법사찰' 증거를 없앤 혐의(증거인멸 및 공용물건손상)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 확정판결을 받아 공무원 신분을 상실했다. 2014년 권은희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현 바른미래당) 입법보조원, 전국공무원노조 연구원 등으로 일했으며 2017년 초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캠프에 몸담았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