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랑니 두 개 발치" 설현, SNS에 인증샷 공개

최종수정 2019.06.25 00:12 기사입력 2019.06.25 00:12

댓글쓰기

가수 설현/사진=설현 SNS 캡처

가수 설현/사진=설현 SNS 캡처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그룹 AOA 멤버 설현이 사랑니를 발치한 소감을 전했다.


설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랑니 두 개 발치. 마취 안 풀려서 볼 느낌 이상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사랑니를 발치한 설현의 오른쪽 볼이 부어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설현은 "사랑니 두 개 뽑으면 며칠 동안 아파요?"라는 글을 남기며 팬들과 소통하기도 했다.


사랑니 발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언제나 건강 무탈 행복하자", "마취 풀릴 때가 지옥이다. 억지로라도 자는 게 낫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설현은 지난 2012년 그룹 에이오에이(AOA) 멤버로 데뷔했다. 현재 AOA는 멤버 민아가 탈퇴한 뒤 5인조로 재편됐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