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5개 자치구 공무직 “차별금지” 총파업 돌입

최종수정 2019.06.24 17:55 기사입력 2019.06.24 17:37

댓글쓰기

광주전남자치단체 공무직노동조합이 24일 오후 3시 광주광역시 남구청사 앞에서 퇴직금 가산제 적용 등 차별금지를 주장하며 총파업 출정식을 가졌다.

광주전남자치단체 공무직노동조합이 24일 오후 3시 광주광역시 남구청사 앞에서 퇴직금 가산제 적용 등 차별금지를 주장하며 총파업 출정식을 가졌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광주광역시 5개 구청 공무직노조원가 퇴직금 가산제 도입 등 차별 금지를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광주전남자치단체 공무직노동조합은 24일 광주광역시 남구 주월동 남구청사 앞에서 조합원 3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퇴직금 제도에 차별하지 말라”고 밝혔다.


공무직노동조합측은 “공무직 중 환경미화원은 퇴직금 가산제가 적용되고 있으며 청원경찰은 공무원 연금이 지급되고 있다”며 “공무직들만 퇴직금 가산제가 적용되지 않고 있어 노후 생활에 불안함을 떨칠 수 없고 주장했다.


이어 “수십년간 승진 없이 차별받고 묵묵히 업무에 종사해온 우리 공무직 노동자의 요구는 무리한 요구도 억지 요구도 아니다”면서 “오늘부로 무기한 파업, 무기한 단식농성,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한다”면서 “지방 재정자립도가 낮은 강원도 횡성군도 퇴직금 가산제를 적용했는데 돈이 없어서 안된다는 말은 핑계일 뿐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자치구 한 관계자는 “공무직이 25년 근무하면 퇴직금이 1억 원 상당이 되는데 공무원은 6000만 원 정도로 형평성에 반대되는 상황이 벌어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무원은 지방공무원법, 공무직은 근로기준법 적용을 받는데 공무직노동조합에서 요구하는 모성보호시간·유아휴직 등 복지 부분에서는 공무원법과 거의 비슷하게 맞추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면서 “하지만 퇴직금 가산제 적용은 현재 추진하기는 어려움이 따른다”고 말했다.


이어 “횡성군의 경우 광주 5개 자치구 공무직보다 임금자체가 낮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재 광주 5개 구청 공무직 임금은 전국 지자체 중 상위 10% 정도로 높은 편인데 여기서 퇴직금을 50% 올려달라고 하면 지방 재정자립도로는 감당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광주전남자치단체 공무직노동조합은 25일 동구·남구 노동자들이 파업에 들어가며 26일부터 서구·광산구·북구 순서대로 하루씩 파업에 들어간다.

광주전남자치단체 공무직노동조합이 24일 오후 3시 광주광역시 남구청사 앞에서 퇴직금 가산제 적용 등 차별금지를 주장하며 총파업 출정식을 가졌다.

광주전남자치단체 공무직노동조합이 24일 오후 3시 광주광역시 남구청사 앞에서 퇴직금 가산제 적용 등 차별금지를 주장하며 총파업 출정식을 가졌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