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대 "김정은, 하노이 결렬 후 공식 석상서 눈물 흘려" 주장

최종수정 2019.06.24 13:56 기사입력 2019.06.24 11:30

댓글쓰기

김종대 정의당 의원.

김종대 정의당 의원.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24일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정보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직후 공식 석상에서 눈물을 흘렸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하노이 회담이 결렬된 데에 북·미 양 지도자가 굉장히 아쉬움이 컸다. 저는 북한이 더 컸다고 본다"며 "하노이 회담 직후에 김정은 위원장이 공식 석상에서 눈물까지 흘렸다는 소문도 들리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인민들이 굶주리고 있을 때 나는 경치 좋은 곳에 여행이나 가서 아무런 성과도 거두지 못했다는 이야기와 함께 회한의 눈물을 흘렸다는 이야기를 북한 쪽에서 흘리는 것 같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한미 정보 라인들 사이에서 나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고 덧붙였다.


또 김 의원은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고 받은 친서를 언급하며 "북한이 영변에 대해 몇 개의 시설을 더 과감하게 공개하고 미국 전문가와 사찰 하는 것을 통 크게 개방하면서 미국은 한발 물러서 유연하게 경제 제재 문제를 재검토할 수 있다. 이런 내용들이 오고 가지 않았을까 예상한다"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