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文대통령, 평화 원하면 전쟁준비해야 한단 교훈 기억해야"

최종수정 2019.06.24 11:20 기사입력 2019.06.24 10:32

댓글쓰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4일 문재인 정부의 국방·외교 기조를 우려하며 "평화를 원하면 전쟁을 준비해야 한다고 하는 역사의 교훈을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이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우리 안보, 국방, 외교를 모두 무너뜨리고 있는 대한민국 파괴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하루 앞둔 6.25 전쟁 69주년을 언급하며 "대통령이 직접 현충일 추념사에서 6.25 전쟁 공으로 북한에서 훈장을 받은 사람을 국군의 뿌리라 칭송하고 북한의 김정은은 북침이라고 우기는데 우리 대통령은 북한의 침략 사실을 부정하는 연설을 했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어 "급기야 북한 선박이 동해를 57시간이나 누비고 다녀도 아무도 모르는 국방해체의 지경에 이르렀고 중국은 시진핑 주석이 방북하면서 노골적으로 북한 편들기에 나서고 있는데 우리는 한미동맹을 스스로 약화시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북한은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우리를 비웃는데도 이 정권은 국민들의 반대와 동맹의 우려도 무시한 채 끝내 북한에 식량을 보냈다"며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각국 외교전쟁이 치열한대도 우리는 미북 정상회담 성사에만 매달리느라고 코리아 패싱을 자처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염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아울러 김명환 민주노총위원장 구속과 관련해 "당연한 결정이고 오히려 때늦은 감이 없지 않다"며 "정말로 한심한 것은 청와대와 여당의 태도"라고 날을 세웠다.

황 대표는 "여권 내에서 구속까지 시킬 사안이냐 불만을 토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민주당도 청와대도 논평 하나 내놓지 않고 있다"며 "도대체 민노총에 얼마나 큰 빚을 져서 할 말도 못하는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 정권은 이번 민노총 위원장 구속을 계기로 민노총과 결별을 선언하고 즉각 노동개혁에 나서야 한다"며 "민노총은 스스로의 기득권을 지키는데 몰두하는 기득권 세력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동개혁을 가로막고 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훼방하고 전국에 타워크레인까지 멈춰세우는 최악의 기득권 세력을 끝내 비호하면서 노동개혁을 외면한다면 이 정권도 민노총과 함께 동반 침몰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황 대표는 숙명여대 강연에서 '스펙이 중요하지 않다'는 취지로 아들의 스펙을 낮춰 말했다가 거짓 논란이 불거진데 대해 "낮은 점수를 높게 얘기했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그 반대도 거짓말이라고 해야하나"고 반문했다. 당시 강연이 국민의 마음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발언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최근에 하신 여러분들의 말씀을 잘 경청하겠다"고만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 국회를 선별적으로 등원하기로 한데 대해선 "원내외 투쟁을 병행하겠다는 것"이라며 "민생도 무너져가고 있지만 안보도 특히 어렵다. 이런 어려움을 국민들께서 말씀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감안해 원내외 투쟁을 병행하겠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선교 전 사무총장의 사퇴로 공석이 된 사무총장직 임명에 대해선 "검토 중"이라고만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