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5일 일정 비운 문 대통령…남북정상회담 전격 개최 대비?

최종수정 2019.06.24 11:22 기사입력 2019.06.24 11:22

댓글쓰기

'한미정상회담 전 남북정상회담' 사실상 무산 전망 '우세'
靑 "남북정상회담 매달리지 않겠다"면서도 무산됐다는 언급은 없어
문정인 "20시간만 있다면,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가능"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5월 26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5월 26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한미정상회담 개최 전 남북정상이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밝혔던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일정을 비워 놓고 있어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미정상회담 전 남북정상회담’ 개최는 사실상 무산됐다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전격 개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24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6·25전쟁 참전 유공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하고 26일에는 무함마드 빈 살만 알 사우드(MBS)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29일 일본 오사카를 방문한다.


한국과 미국 정부가 공식 발표는 아직 하지 않았지만 한미정상회담은 29일 저녁이나 30일 낮에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이 바람직하다고 했던 ‘한미정상회담 전 남북정상회담’이 가능한 날짜는 25일이 유일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아시아경제와의 전화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25일 일정을 비워 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아는 바 없다”고 답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무산된 것이냐’는 질문에도 "아는 바 없다"며 말을 아꼈다.


반면 한일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힘들어 진 것 같다"고 답했다.


청와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 소식이 발표된 다음날인 지난 18일 “남북정상회담에 매달리지 않겠다”며 한발 물러서는 듯한 입장을 보이면서도 한미정상회담 전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무산됐다는 이야기는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하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 국빈 방문 기간 중인 지난 12일(현지 시간) 오슬로포럼 기조연설을 한 뒤 가진 질의응답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에 방한하게 돼 있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며 G20 전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현지 시간) 오슬로에서 에르니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6월 중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남북 간 짧은 기간에 연락과 협의로 정상회담을 한 경험이 있기에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답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지난 19일(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이 동아시아재단과 개최한 전략대화에 참석해 비슷한 맥락으로 이야기를 했다.


문 특보는 "작년 5월 26일 원포인트 정상회담을 판문점에서 했을 때 북측에서 20시간 전에 알려줬다“며 ”그러니까 20시간만 있다면 두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이어 "두 정상이 남북 정상회담을 판문점에서 해야 한·미 정상회담이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본다. 꼭 북측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전에 남북 정상회담을 해야 한다"고 했다.


문 특보 이야기가 맞다면 이날 오후 북한이 정상회담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청와대에 통보하기만 하면 25일 오후 '원포인트'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게 불가능한 건 아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