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불법 환적 혐의 억류 선박 고철 폐기 신세

최종수정 2019.06.20 17:43 기사입력 2019.06.20 17: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를 위반한 것으로 의심돼 부산항에 억류 상태인 제3국 선박이 고철로 폐기 중이다. 안보리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조사 중 폐기를 원한 첫 사례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유류 불법 환적한 혐의로 지난 2월부터 부산항에서 출항 보류 상태로 조사를 받아 오던 1000t급 선박의 선주가 고철 폐기를 요청, 관계부처 협의가 끝나 지난 14일부터 관련 작업이 진행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 조사가 완료되지 않았지만, 선주가 비용을 이유로 고철 폐기를 희망해 조사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다는 판단에서 이를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결정에 대해서도 미국 등 유엔 안보리 제재위원회 주요국들과 협의를 거쳤다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 안보리 위반 혐의로 국내에 억류된 선박은 총 6척이다. 2척은 조사가 진행 중이며 4척은 조사가 끝나 향후 처리와 관련해 제재위와 협의가 진행 중이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