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송 22년 만에 민폐" 김주하, 생방송 중 복통으로 교체 심경 전해

최종수정 2019.06.20 14:50 기사입력 2019.06.20 13:50

댓글쓰기

MBN '뉴스8' 김주하 MBN 앵커 / 사진=MBN 방송 캡처

MBN '뉴스8' 김주하 MBN 앵커 / 사진=MBN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방송을 진행하던 중 복통으로 다른 앵커와 교체됐던 김주하 MBN 앵커가 "걱정 끼쳐 죄송하다"며 심경을 전했다.


김 앵커는 20일 'OSEN'과의 인터뷰에서 "오늘 MBN '뉴스8'은 진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기절하듯 자고 일어나 보니 기사가 나왔더라"며 "오늘은 일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시 심경에 대해서는 "상상도 못했던 일"이라며 "방송 22년 만에 민폐를 끼쳤다"고 당혹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앞서 김 앵커는 전날(19일) MBN '뉴스8'을 진행하다 갑작스럽게 식은땀을 흘리며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방송 도중 한성원 앵커로 교체됐다.

당시 한 앵커는 김 앵커와 돌연 교체된 것에 대해 "김주하 앵커는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 받아 진행하게 됐다"며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