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경제토론회에 김수현·홍남기 나와야"

최종수정 2019.06.20 10:53 기사입력 2019.06.20 10: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0일 여야 협상 중인 경제토론회와 관련해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정도가 나오셔야 한다"며 "그런 형식이라면 당연히 (협상에 속도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나와 '한국당이 요구하는 협상 마지노선'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예를 들어 홍 부총리, 김 실장이 나와야 하는가'라는 토론자의 질문에 "대한민국의 큰틀과 방향은 부총리보다 청와대에서 정하고 있기 때문에 홍 부총리와 함께 김 실장 정도 나오셔야 한다"며 "그러면 어떤 형식이든 좋다"고 밝혔다.


그는 '그 두분이 나오면 정상화 협상에 속도를 낼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도 "패스트트랙에 대한 사과,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합의처리 약속, 경제에 대한 종합적인 진단 이 세가지가 필요하다"며 "그런 형식이 갖춰진다면 당연히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가 정상화되지 못하고 있는 핵심적인 이유에 대해 "청와대와 여당이 한국당을 국정운영의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며 "청와대, 여당의 생각이 바뀌지 않는 한 '합의에 의해 (패스트트랙을) 처리한다'는 문구하나 받으려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실제 여야 협상 과정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직접 청와대의 압박을 받고 있다고 느끼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이 원내대표는 자율적으로 판단한다고 말씀하고 계시지만 아무래도 경제청문회도 청와대의 입장이 강하게 반영된 것 아닌가 한다"며 "이것은 국회가 해야하는 기본이라고 생각하는데 마치 이것 때문에 국회가 안 되는 것처럼 쟁점화되는 것은 청와대 입김이 작용된 것 아닌가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