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인영, 北어선 입항에 "경계작전 큰 허점…변명 여지 없어"

최종수정 2019.06.20 10:38 기사입력 2019.06.20 10:38

댓글쓰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북한 어선의 동해 삼척항 입항과 관련해 "해상경계작전에 큰 허점이 드러난 사건"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북한 어선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삼척항 부두에 정박하기까지 우리 군이 아무런 대응을 하지 못한 것은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방부와 우리 군은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을 위해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세밀한 조사로 철저히 진상을 밝혀 소상히 국민 앞에 보고하고, 뼈를 깎는 자성으로 엄중하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첫째도 안보, 둘째도 안보, 셋째도 안보"라면서 "당정협의를 통해 안보태세를 강화하고 국민 불안을 씻어낼 수 있도록 재발 방지책을 세울 것"이라며 "군 당국도 해안 감시 레이더 등 감시정찰 장비를 개선하고 필요하면 긴급 예산 편성 등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회 정상화 문제와 관련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품격 있는 상식의 정치를 요청한다"며 "국회로 돌아와 법과 제도의 틀 안에서 정부를 감시하고 견제하는 보수야당의 품격을 보여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민주당은 우리 당이 위원장을 맡은 10개 상임위원회를 중심으로 야3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과 가동할 것"이라며 "한국당이 위원장인 상임위의 경우 위원장이 의사 진행을 거부하면 위원장 직무를 대행해 회의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