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창솔루션, 관계사 통해 항암치료제 시장 본격 진출

최종수정 2019.06.20 08:16 기사입력 2019.06.20 08:16

댓글쓰기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자연살상세포 이용 항암면역 세포치료제’ 실시권 획득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대창솔루션 은 관계사 메딕바이오엔케이가 동남권원자력의학원과 자연살상세포(NK세포)를 이용한 항암치료제와 관련한 기술실시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메딕바이오엔케이는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 특허를 활용한 ‘자연살상세포를 이용한 항암 면역 세포치료제’의 실시권을 확보했다. 췌장암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긴밀하게 협조하기로 했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연구센터 세포치료연구실은 2014년 연구를 시작했고 지난해 특허를 등록했다. 생쥐를 이용한 독성실험과 췌장암 치료 효과 검증 실험을 완료한 상태다. 췌장암 환자치료를 위한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올 하반기에 임상 1상 시험을 시작한다.


자연살상세포치료는 개인이 지니고 있는 자체면역체계를 활용한 세포치료다. 항암치료의 가장 최신 기술로 알려졌다. 국내에서도 차병원, 녹십자랩셀 등 다양한 의료기관에서 관련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메딕바이오엔케이는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이 개발하는 췌장암 이외의 암치료제에도 우선적인 실시권을 확보했다. 자연살상세포 항암치료제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한다.

메딕바이오엔케이 관계자는 "기술실시계약을 토대로 췌장암 치료를 1차 목표로 해 내년 봄까지는 임상1상을 완료할 것"이며 "유방암을 비롯해 다른 암 치료제로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발한 의료기술을 실제 상용화하는 단계에서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 지원과 협력을 받을 것"이라며 "연구개발에 전념할 수 있는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딕바이오엔케이는 지난 2월 설립한 NK세포관련 의료기술 전문회사다. 최대주주인 메딕바이오 자회사다. 메딕바이오는 의료용 생명공학기술을 개발하고 상업화하려는 목적으로 대창솔루션 이 전액 출자했다.


대창솔루션 은 지난해 유치한 투자금을 활용해 메딕바이오를 출범했다. 성공 가능성이 큰 의료기술을 발굴해 메딕바이오 산하의 개별자회사로 독립시켜서 임상시험과 상업화를 달성할 계획이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