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상 논란' 베리굿 조현, 심경 토로 "따뜻한 응원에 눈물…팬들에 감사"

최종수정 2019.06.18 19:21 기사입력 2019.06.18 19:21

댓글쓰기

베리굿 조현(중앙) / 사진=CJ ENM, OGN

베리굿 조현(중앙) / 사진=CJ ENM, OGN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그룹 베리굿 조현(본명 신지원)이 게임 행사에서 노출이 있는 코스프레 의상을 착용해 '성상품화'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해 심경을 토로했다.


조현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과 생각이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입니다"라는 내용이 담긴 심경글을 게재했다.


그는 "가끔씩 거울을 보며 제 자신을 한심하게 생각하기도 하고 이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나 생각하기도 합니다"라며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네요.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라고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조현은 "성별을 떠나 모두가 각자 다른 환경에서 자랐고 생각 또한 다르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저와 동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사랑합니다"라며 노출 논란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모두 건강이 허락하는 한 하고 싶은 일들을 하며 행복하고 좋은 날들을 보내며 서로서로를 돕고 돕는 관계로 한번뿐인 인생을 함께 살아갔으면 하는 마음"이라며 작품과 방송을 위해 앞으로 많은 노력을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조현 SNS 화면 캡처

사진=조현 SNS 화면 캡처


앞서 17일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에 참석한 조현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의 한 캐릭터인 '아리' 의상을 입고 코스프레를 선보였다.


그러나 행사 이후 일각에서는 조현의 의상이 지나치게 선정적이라며 성상품화'를 의도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랐다.


논란이 불거지자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는 "행사 주최 측에서 게임 캐릭터를 오롯이 표현하고자 하는 조현을 생각해 마련해 준 의상"이라면서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조현 역시 캐릭터를 코스프레로 온전히 표현하고자 했다"라고 밝혔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