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곡성경찰, 故 한정일 곡성서장 동상 제막식 개최

최종수정 2019.06.19 14:43 기사입력 2019.06.18 19:01

댓글쓰기

민갑룡 경찰청장이 18일 전남 곡성에서 열린 故 한정일 곡성서장 동상 제막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자료=전남지방경찰청 제공

민갑룡 경찰청장이 18일 전남 곡성에서 열린 故 한정일 곡성서장 동상 제막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자료=전남지방경찰청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 곡성경찰서는 18일 오후 2시 곡성군 오곡면 승전탑 내에서 경찰청장을 비롯한 경찰관계자, 국회의원, 곡성군수, 유가족, 참전동지회, 곡성군 기관·단체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故 한정일 곡성서장 동상 제막식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제막식은 故 한정일 서장 소개, 경과보고, 감사패·감사장 전달, 제막식, 승리의 노래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6.25 전쟁 당시 한 서장은 퇴각명령을 받았으나 “주민들을 뒤에 두고 철수할 수 없다”는 각오로 곡성경찰전투대를 이끌고 기습작전을 펼쳐 북한군 52명을 사살하고 3명을 생포하는 전공을 기념하며 한 서장의 동상 건립이 추진됐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기념사에서 “태안사 전투에서 전설을 만들었던 한정일 서장님과 참전용사들의 영웅적인 이야기는 대한민국 경찰사에서 영원히 기록될 것이며, 그분들의 경찰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말했다.


한 서장은 국가보훈처에서 2015년 3월 6·25전쟁 영웅으로 선정돼, 동상은 국비와 지방비, 참전동지회 모금 등 2억 1800만 원을 들여 5.1m의 높이로 제작됐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