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첫 영아 보툴리눔독소증 환자 발생…"감염경로 조사중"

최종수정 2019.06.18 18:12 기사입력 2019.06.18 18: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영아 보툴리눔독소증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돼 질병관리본부가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질본은 전라북도 전주시에 거주하는 생후 4개월 영아의 대변 검체에서 전날 보툴리눔독소를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환자는 이달 초부터 수유량이 감소하고 눈꺼풀이 처지는 등의 증상이 발생해 지난 4일부터 의료기관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가 질본에 검사를 의뢰했다. 현재 일반병실에서 안정적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질본은 환자의 호전을 위해 보유 중인 보툴리눔 항독소를 의료기관에 지원했다.


보툴리눔독소증은 1세 이하의 영아에게서 나타나는 근신경계 질병으로, 주로 오염된 음식 섭취 등을 통해 감염된다. 미국의 경우 연간 100명 내외의 영아 보툴리눔독소증 환자가 보고되고 있다.


보툴리누스균 독소는 전염력이 없어 사람에서 사람으로의 전파는 일어나지 않지만, 영아의 경우 장 발달이 성숙하지 못해 보툴리누스균 포자가 장내에서 증식하기 쉽다.

국내에서는 기존에 영아 보툴리눔독소증 환자가 보고되지 않았다. 지난 2014년 완전히 조리되지 않은 통조림 햄을 먹고 감염된 17세 환자가 확인됐고 이후 발생 환자는 없다.


질본과 전라북도는 이번 영아 환자의 감염경로를 규명하기 위해 역학조사관을 현장에 파견해 역학 조사를 하고 있다. 또 식품 및 주거환경에서 추가 검체를 확보해 필요한 정밀 분석을 시행할 예정이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