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사청문회만…" 한국당, 국회 '선택적 참여'키로

최종수정 2019.06.18 15:03 기사입력 2019.06.18 15:03

댓글쓰기

기재위 여야 간사, 26일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합의
윤석열 검찰총장 인청도 참여 가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 참석, 추경안 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 참석, 추경안 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국회 복귀를 거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국세청장·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 참여한다. 본회의, 상임위원회 등 정상적인 국회 일정은 보이콧하면서 인사청문회를 통한 후보자 검증에는 나서는 식으로 투트랙 전략을 세운 셈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교섭단체 3당 간사는 18일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에 합의했다.


김정우 기재위 민주당 간사는 이날 당 상임위원회 간사단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교섭단체 3당 간사 간 협의 결과 김현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기재위는 19일 오전 11시반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 인사청문계획서를 채택한다. 인사청문회는 오는 26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한국당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도 참여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통과된 윤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되는대로 당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검찰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을 인사청문회를 통해 저지해야 한다"고 밝혀 청문회 참여를 시사한 바 있다.


다만 한국당은 인사청문회 참여와 본회의, 상임위원회 등 정상적인 국회 운영은 별개라는 입장이다. 한 한국당 관계자는 "청문회를 계기 삼아 국회 일정 전반에 복귀할 가능성은 없다고 입장을 정리한 상태"라고 전했다.

하지만 민주당에서는 변화를 기대하고 있다. 김정우 간사는 "국세청장 청문회를 하고 나면 들어올 가느성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협상을 통해 전체 복귀로 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도 "한국당이 선택적으로 참여한다고 해도 결과적으로는 어디만 들어가고, 어디는 안들어가고 하면 여러 여론이 형성될 수 있다"며 "여건이 되면 곧바로 들어오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