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용의 꿈 '사람 두뇌같은 AI칩…2030 시스템반도체 1위'

최종수정 2019.06.18 16:18 기사입력 2019.06.18 11:40

댓글쓰기

이재용의 꿈 '사람 두뇌같은 AI칩…2030 시스템반도체 1위'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구글 실리콘밸리 캠퍼스에 다녀온 국내 IT 대기업 임원은 구글의 AI에 의한 검색 기능이 한단계 더 진화한 것에 대해 놀랐다고 한다. 구글이 텍스트(원문)를 이용한 검색 외에도 이미지, 오디오 등을 활용해 검색의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는 것이다. 핵심은 신경망처리장치(NPU)를 적용한 AI머신러닝 기술. NPU는 이른바 인간의 뇌와 같아 데이터, 하드웨어, 알고리즘, 창의성이 더해진 NPU가 완벽한 검색을 가능하게 만들었다.


삼성전자가 NPU 기술과 인재 육성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2030년 시스템 반도체 1위'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NPU 인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삼성전자는 NPU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사람 두뇌 수준의 정보처리와 인식을 가능하게 하는 뉴로모픽(Neuromorphic) 프로세서 기술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같은 AI 반도체 선행기술 개발을 통해 삼성전자는 시장을 선점하고 대내외적 경영위기를 타개한단 전략이다.


◆삼성전자, 120조원 AI 시장 정조준 = 삼성전자가 AI반도체 인재ㆍ기술에 주목하는 것은 시장 성장성 때문이다. 화웨이, 애플 등 스마트폰 제조사와 기존 반도체 기술 선도업체인 인텔, 퀄컴 등도 이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AI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시장은 해마다 50%씩 증가하고 있다. 오는 2022년에는 1000억달러(한화 120조원)가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여러가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 중에서도 '돈 되는 시장'인 AI반도체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이 시장 선두업체로 도약하겠단 방침이다.

우선, 삼성전자는 모바일용 플래그십 제품부터 순차적으로 NPU 탑재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 NPU를 탑재한 차량용 제품 개발에도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데이터센터의 빅데이터 처리 성능을 높일 수 있는 딥러닝 전용 NPU를 개발해 AI 연산을 강화하는 등 활용 범위를 넓혀 나갈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연구 기관 및 국내 대학들과의 지속 협력을 확대하고, 핵심 인재 발굴 등에도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삼성전자는 '종합기술원 몬트리올 AI랩'을 딥러닝 전문 연구기관인 캐나다 밀라연구소로 확장 이전했다. 또 세계적 석학인 요슈아 벤지오 교수를 주축으로 몬트리올대, 맥길대 연구진 등과 협업하고 있다.


◆이재용, 미래를 위해 당부하다 = 삼성전자의 AI칩 개발은 이재용 부회장이 강조한 '창업각오'와 맞닿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부회장은 최근 최고경영진 경영전략회의에서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 새롭게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한다 "는 위기론을 제기하면서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5세대(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AI 등에 대해서는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없이 집행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같은 이 부회장의 주문과 당부에 대해 재계는 삼성전자의 위기의식이 가동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이달 반도체ㆍ디스플레이 등을 담당하는 DS부문 경영진과 두차례 회의를 통해 단기적인 기회와 성과에 일희일비하지말고 지속적인 투자를 주문했다"면서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원를 투자하겠단 계획을 밝힌 만큼 직접 챙기고 재점검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