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2019년 데이터 정책 개발 지원 사업' 선정

최종수정 2019.06.18 07:21 기사입력 2019.06.18 07:21

댓글쓰기

과기부 및 NIA 6월19일 서머셋팰리스 서울에서 사업착수보고회 개최...데이터 결과물 분석 통해 정책지원 분석모델 개발 활용

2019년 데이터정책 개발 지원 사업 결과물 활용안

2019년 데이터정책 개발 지원 사업 결과물 활용안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19일 서머셋팰리스 서울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년 데이터 정책 개발 지원 사업’ 보고회에 사업참여기관으로 참석한다.


데이터 정책 개발 지원 사업은 데이터 기반의 국가사회 현안 해결 및 이슈 모니터링 등 데이터 기반 과제를 기획하고 서비스 모델 검증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데이터 분석 ·활용 과제 추진계획 수립 ▲데이터 자원 점검 및 확보, 분석모델 설계, 데이터 분석 기반 서비스 모델 개발 ▲개발된 빅데이터 서비스 모델을 활용한 데이터 시범분석 및 기술지원 등의 업무를 지원한다.


더원테크와 컨소시엄으로 해당 사업에 참여하는 성동구는 지난 3월 ‘금융신용정보와 공공 빅데이터 융합을 통한 맞춤형 스마트 포용도시 정책지원 분석 모델 개발’이라는 내용으로 사업에 신청하여 최종 선정된 바 있다.


선정 과제의 주요내용은 민간데이터인 KCB 금융신용데이터와 공공데이터인 주민등록인구, 국민연금 직장정보, 사업체 및 종사자수 등의 데이터를 융합, 주민 경제생활의 유형별 ·지역별 특성 파악이다.


또, 도시진단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 도시 활력지표를 통한 이상 징후 파악 및 지역별 격차 변화를 분석하게 된다.

이에 구는 빅데이터 센터에서 운영 예정인 빅데이터 플랫폼에 과제의 분석 모델, 분석 결과물 등을 탑재, ▲계층별(저소득, 노인, 장애인 등)로 거주지 분포, 금융정보, 주거정보 등을 통해 주민 요구 파악 ▲지역의 공시지가 및 실거래가, 상권별 업종분포현황 및 매출액을 통한 젠트리피케이션 현황 분석 ▲직종별 사업체 분포, 업종별 종사자수 증감추이 등 지역 주요산업 현황 확인으로 중점 육성 분야 선정 ▲유동인구, 소비패턴 등을 통해 지역 상권의 활성·쇠퇴지역 파악 등 정책 지원 도구로 활용할 계획이다.


관련 부서와 협의를 통해 추가적인 분석모델 활용방안 등도 발굴할 계획이다.


구는 빅데이터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지난 3월 빅데이터센터를 출범시켰고, 성동구의 정책 사업을 지원할 과제 발굴 및 분석,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빅데이터 공모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으며,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을 선도하는 지자체로 거듭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민간데이터와 공공데이터의 적절한 융합을 통해 지역별 주민의 경제적 특성을 반영한 결과물을 도출함으로서 맞춤형 스마트 포용도시 정책이 온전히 구현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공서비스의 효율성을 강화하고 경쟁력을 향상시켜 구민들이 체감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정책 수립의 기초가 되어 줄 것”이라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