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열흘 내 우라늄 비축 상한선 없애겠다"

최종수정 2019.06.17 20:22 기사입력 2019.06.17 20:22

댓글쓰기

농축우라늄 보유량뿐만 아니라 농축비율 상한도 폐지 예고
미국과의 유조선 갈등 및 EU 교역 제한 맞물려 강경 주장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이란이 열흘 내에 우라늄 비축 상한선을 없애겠다고 밝혔다. 금융, 석유 부문 제재가 해제되지 않는 상황에서 미국과의 갈등마저 고조되자 이 같은 대응을 하고 나선 것이다.


이란원자력청은 17일(현지시간) 우라늄 농축 수준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베흐루즈 카말반디 원자력청 대변인은 ""현재 3.67%인 우라늄 농축 비율을 20%까지 높일 필요가 있다"며 "핵발전소 운영을 위해서는 5%의 농축 우라늄이 필요하며, 테헤란의 연구로 가동을 위해서는 20% 농축 우라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0% 농축 우라늄은 무기를 만들 때 사용할 수는 없다. 핵무기를 만들려면 90%의 고농축 우라늄이 필요하다. 이란은 이미 나탄즈 농축단지에서 저농축 우라늄 생산을 4배로 늘린 바 있다. 이 같은 입장은 특히 지난주 오만만에서 유조선 2척이 공격받은 사건을 두고 미국이 이란 소행이라고 비난한 가운데 발표돼 긴장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앞서 지난 5월8일 이란측은 60일 내 금융·석유 부문 제재가 해제되지 않을 경우 농축 우라늄 보유량 한도도 준수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이 핵합의를 탈퇴한 지 만 1년이 되는 시기에 맞춰 이 같은 주장을 펼친 것이다. 지난 2015년 7월 이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및 독일 등과 맺은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은 2030년까지 이란의 우라늄 시험농축 비율을 3.67%로, 농축우라늄 보유량은 300킬로그램(㎏)으로 제한하고 있다.


카말반디 대변인은 "이런 조치는 핵합의 안에서 이뤄지는 것"이라며 "핵합의에 따르면 상대방이 위반하면 우리도 핵프로그램을 재개할 수 있다"고 했다.

핵합의 26조는 미국과 유럽연합(EU)이 대이란 제재 완화·해제를 성실히 이행하고 이란은 핵프로그램을 제한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미국과 EU 측이 제재를 복원하거나 추가 제재를 부과하면 이란도 핵프로그램 제한을 중단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카말반디 대변인은 "아직 기회가 있다"며 "그들이 핵합의를 지키면 모든 게 제자리로 돌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