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 서버 두고 도박장 운영 ‘백억 원대’ 이득 챙긴 일당 구속

최종수정 2019.06.17 18:01 기사입력 2019.06.17 17: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해외에 서버를 두고 국내에 사무실을 차린 후 수년간 백억 원대 도박장을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순천경찰서는 백억 원대의 사이버 도박장을 개설해 운영한 혐의(도박공간 제공)로 A(42)씨를 구속하고 공범인 B(41)씨와 C(41)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6년 1월 중국 청도에 서버를, 서울에 사무실을 차린 뒤 1년4개월간 사이버 도박장을 운영해 1000여 명으로부터 148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전국에 11개 지사를 관리하면서 중국 본사의 책임자와 새로운 도박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하던 중 경찰의 추적 끝에 검거됐다.


공범인 B씨는 전남지역 지사를 관리했으며 C씨는 광양의 한 PC방에서 도박장을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개설한 도박사이트를 이용한 사람들을 확인하는 한편, 다른 지역 지사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