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 '간판' QM6, 3년만에 부분변경…플래그십·LPG 모델 추가

최종수정 2019.06.17 13:25 기사입력 2019.06.17 13:25

댓글쓰기

르노삼성 '더 뉴 QM6' 17일 출시
플래그십 브랜드 '프리미에르' 추가
국내 유일 LPG SUV 모델도 갖춰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17일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의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했다. '더 뉴 QM6'는 플래그십 브랜드 프리미에르(PREMIERE)를 도입하고, LPG 모델을 추가한 점이 특징이다.


신형 QM6는 3년 만에 부분변경을 거치며 디자인에 디테일이 더해졌다. 라디에이터 그릴 및 안개등 크롬 데코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했으며, 프론트 범퍼에 크롬 버티컬 라인을 적용해 당당한 이미지를 강화했다. 또한 스퀘어타입 LED 전방 안개등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기존 RE 트림에만 제공하던 18인치 투톤 알로이 휠도 LE 트림까지 확대했다.


THE NEW QM6 GDe 프리미에르(사진=르노삼성)

THE NEW QM6 GDe 프리미에르(사진=르노삼성)



편의사양도 업그레이드됐다. ▲2열 시트 리클라이닝 ▲운전석 메모리 및 마사지 시트 ▲운전석 매뉴얼 쿠션 익스텐션 ▲풀 스크린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 등 멀티미디어 기능 강화 등 선호도가 높은 사양을 집중 보강했다.


프리미에르 모델은 르노삼성이 새롭게 선보이는 플래그십 브랜드다. 가솔린 모델에 추가된 프리미에르 버전은 차별화한 외관 디자인과 인테리어 감성품질, 우수한 정숙성과 안전성을 갖췄다는 게 르노삼성의 설명이다. 프리미에르 버전의 가격은 3289만원으로 책정됐다.


프리미에르 버전에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사이드 엠블리셔(도어트림 데코)에 프리미에르 전용 로고를 적용했다. 또 전용 스키드, 파리 에펠탑을 형상화한 19인치 투톤 전용 알로이 휠,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 및 2열 프라이버시 글라스 등을 신규 적용했다.

THE NEW QM6 GDe 프리미에르(사진=르노삼성)

THE NEW QM6 GDe 프리미에르(사진=르노삼성)



프리미에르 전용 편의사양도 갖췄다. 더 뉴 QM6 GDe 프리미에르 트림에는 S-Link(8.7인치 내비게이션)와 12개의 스피커를 갖춘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 기본 적용된다. 또한 프리미에르 고객에게는 차량정비 및 점검 시 ‘프리 픽업 & 딜리버리’ 등 전용 프리미엄 멤버십 서비스도 별도로 제공한다.


아울러 신형 QM6에는 LPG 모델 추가로 파워트레인 라인업이 강화됐다. 더 뉴 QM6 LPe는 국내 유일의 LPG SUV로, 가솔린 모델 못지않은 주행성능과 승차감에, 친환경성 및 경제성 갖췄다는 설명이다. 더 뉴 QM6 LPe는 신차안전성평가(KNCAP) 충돌안전성 1등급을 획득해 안전성도 확보했다. LPG 탱크를 트렁크 하단 스페어 타이어 공간에 탑재할 수 있는 도넛탱크 적용과 마운팅 시스템 개발 기술특허를 통해 후방추돌사고 시 2열 시트의 탑승객 안전성을 최대한 확보했다.


THE NEW QM6 LPe(사진=르노삼성)

THE NEW QM6 LPe(사진=르노삼성)



경제성 측면에서도 강점이 있다. 도넛탱크 용량은 75ℓ로, 80% 수준인 LPG 60ℓ를 충전할 경우 약 534㎞까지 주행 가능하다. 5년·10만km 주행 기준 총 유지비용 측면에서 준중형SUV까지 모두 포함하더라도 경쟁력이 있다.


더 뉴 QM6 GDe 모델의 가격은 ▲SE 트림 2445만원 ▲LE 트림 2602만원 ▲RE 트림 2838만원 ▲RE 시그니처 트림 3014만원이다. LPG 모델의 가격은 ▲SE 트림 2376만원 ▲LE 트림 2533만원 ▲RE 트림 2769만원 ▲RE 시그니처 트림 2946만원이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은 "르노삼성은 새로운 플래그십 브랜드인 프리미에르와 신규 파워트레인 LPe 출시로 ‘도심형 프리미엄 패밀리 SUV’로서의 포지셔닝을 더욱 강화하고, 고객들에게 폭넓은 선택권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