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反文에 더 큰 칼 휘둘려질 것"

최종수정 2019.06.17 11:42 기사입력 2019.06.17 11: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이 17일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명된 데 대해 "이제 얼마나 더 크고 날카로운 칼이 반정부 단체, 반문(반문재인) 인사들에게 휘둘려 질것인가"라며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검찰총장으로 임명했다. 혹시나가 역시나인 인사였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지검장이 누구인가. 그는 국정원의 댓글 수사와 관련해 외압 의혹 폭로로 스타 검사가 된 인물"이라며 "아니나 다를까 문 정부가 들어서자마자 그는 서울중앙지검장에 올랐고, 이후 야권 인사들을 향한 강압적인 수사와 압수수색 등으로 자신이 '문재인 사람'임을 몸소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민 대변인은 이어 "그러던 그가 이제 검찰총장의 옷으로 갈아입게 됐다"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수사의 독립성은 날샌 지 오래다. 청와대는 하명을 했고, 검찰은 이에 맞춰 칼춤을 췄다"고 비판했다.


그는 "인사청문회가 남아있지만, 국회 보고서 채택도 없이 임명 강행된 인사가 15여명이다. 그러니 기대난망"이라며 "윤석열 지검장은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고 말한 당사자다.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