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열 발탁…안정보다 검찰개혁에 가속페달(종합)

최종수정 2019.06.17 13:39 기사입력 2019.06.17 11:3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이기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정권 후반기를 이끌어갈 검찰 수장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ㆍ사법연수원 23기)을 내정한 것은 검찰 조직의 안정보다는 권력기관 개혁 작업에 가속패달을 밟아야 한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17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그의 내정 사실을 알리며 "부정부패 척결해 왔고 권력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줬다.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뽑음과 동시에 시대적 사명인 검찰개혁과 조직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한 것도 이런 맥락으로 보인다. 통상 청와대 인사발표 때 "조직내 신망이 두텁다"는 말이 관례적으로 들어가지만 이번엔 그렇지 않았다.


윤 내정자는 지난 2년간 국정농단과 사법농단 등 적폐청산 수사를 진두지휘하며 청와대의 신뢰를 쌓아온 것으로 평가받는다. 윤 내정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해 총장에 취임할 경우, 검찰개혁이라는 막중한 과제와 함께 주로 정권 중후반기에 집중돼온 권력형 비리에 대한 수사방향과 강도까지 정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앞서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가 꾸려질 때부터 법조계 안팎에서는 결국 '윤석열이냐, 아니냐'라는 관측도 나왔다. 추천위가 발탁한 김오수(56ㆍ사법연수원 20기) 법무부 차관, 봉욱(54ㆍ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윤 지검장, 이금로(54ㆍ20기) 수원고검장 등 4명의 후보자 중 가장 기수가 낮은 윤 후보자가 지명될 경우 '파격' 인사라는 분석도 나왔다.


문 총장과 연수원 다섯기수나 차이나며, 검찰 관행상 윤 지검장보다 기수가 높은 연수원 19~23기 고검장ㆍ지검장 수십명이 줄줄이 사퇴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어서다. 이 같은 부담에도 청와대는 '안정'보다 '개혁'에 방점을 찍었다는 평가다.

서울출신인 윤 내정자는 서울 충암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91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사법연수원을 23기로 수료했다. 1994년 대구지검 검사를 시작으로 서울지검 검사,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검찰연구관, 대전지검 논산지청장, 대검 범죄정보담당관, 중수 1ㆍ2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을 등 수사 분야의 주요 직책을 두루 거쳤다.


윤 내정자는 수사 일선에서 대기업 비자금 의혹과 정치인 사건 등 중요 대형사건 수사에서 경험을 축적했다. 수사력ㆍ돌파력, 지휘통솔 능력이 훌륭하며 타협하지 않고 정면 돌파하는 강단 있는 검사라는 평가도 받는다. 윤 내정자는 연수원 동기들 가운데서도 선두권을 달리는 대표적인 엘리트 검사였으나 2013년 국가정보원의 '정치ㆍ대선 개입 의혹' 특별수사팀장으로 수사하던 과정에서 검찰 지휘부와 갈등을 겪으며 이른바 '항명 파동'의 중심에 섰다. 2013년 10월 국정감사에서 당시 수사팀에 대한 외압을 폭로하며 "나는 조직에 충성한다.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고 발언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후 수사 기능이 없는 대구고검과 대전고검 검사로 좌천됐다.


그러나 윤 내정자는 2016년 국정농단 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출범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으로 임명됐고,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에는 서울중앙지검장에 승진 발탁되면서 부활했다.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으로 직행할 경우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지검장에서 곧바로 총장이 된 첫 사례도 된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