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갑상선암 환자 10명 중 8명 40대 이상…여성 환자, 남성의 5배

최종수정 2019.06.17 12:00 기사입력 2019.06.17 12:00

댓글쓰기

연도별 갑상선암 진료실인원 현황

연도별 갑상선암 진료실인원 현황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갑상선암 환자 10명 중 8명이 40대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환자는 남성보다 약 5배 많았다.


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3~2017년 갑상선암 환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갑상선암 환자는 2013년 28만425명에서 2017년 34만1155명으로 21.7% 증가했다.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5.0%였다.


2017년 기준 성별 환자를 보면 여성이 28만1007명으로 남성(6만148명)의 4.7배였다.


임치영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교수는 "초기 갑상선암 환자들이 수술보다는 짧은 주기의 추적검사를 선호해 갑상선암의 진료인원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여성환자가 많은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수용체가 갑상선에서도 나타나는데 이 호르몬이 관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갑상선암 환자 10명 중 8명 40대 이상…여성 환자, 남성의 5배


연령대별로 보면 40대 이후부터 뚜렷한 증가세를 보이며 매년 40대 이상이 진료인원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2017년 기준 50대가 10만6472명, 40대 8만3693명, 60대 7만703명, 30대 3만9675명, 70대 이상 3만2312명 등의 순이었다.


2013년 대비 증감률을 비교해보면 40대 이상부터 11.3%로 두 자릿수 이상을 보였다. 특히 60대와 70대 이상은 각각 53.1%, 56.5% 증가했다. 갑상선암 환자를 30대 이하와 40대 이상으로 나눠보면, 5년간 매년 전체 진료입원의 80% 이상이 40대 이상이었다.

갑상선암 진료비는 2013년 2785억원에서 2017년 2590억원으로 7.0% 감소했다.


갑상선암 수술환자는 5년간 감소하는 추세다. 수술환자는 이 기간 4만151명에서 2만2796명으로 43.2%나 줄었다.


임치영 교수는 "언론에서 갑상선암의 과잉진단에 대해 보도한 이후 진단을 받았지만 수술을 하지 않고 지켜보기를 원하는 환자들이 많이 증가한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