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보건산업 수출액 146억달러…의약품 수출액 역대 최대

최종수정 2019.06.17 12:00 기사입력 2019.06.17 12:00

댓글쓰기

-복지부, '2018년 보건산업 수출입, 일자리 현황 및 경영성과' 발표

-지난해 보건산업 수출 146억달러, 수입 120억달러…무역수지 흑자폭 증가세

-보건산업 전체 매출액 36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7.8% ↑

지난해 보건산업 수출액 146억달러…의약품 수출액 역대 최대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지난해 보건산업 수출은 146억달러로 혁신성장을 이끌 주요 산업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8년 보건산업 수출입, 일자리 현황 및 경영성과'에 따르면, 지난해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을 포함한 보건산업의 수출액은 146억달러로 전년 보다 19.4%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연평균 21% 성장했다. 수입액은 120억달러로 1년 전보다 13.2% 늘었다. 무역수지는 26억달러 흑자로, 2016년 흑자 전환 이후 매년 흑자폭이 커지고 있다.


분야별로는 의약품이 47억달러로 전년 대비 14.9% 증가했다. 의약품 수출액은 2014년 24억달러, 2015년 29억달러, 2016년 31억달러, 2017년 40억달러로 매년 역대 최대 실적을 갈아치우고 있다. 최근 5년간 연평균 성장률로 따지면 18.0%다. 지난해 의약품 무역수지는 18억달러 적자를 기록했으나, 최근 5년간 수출 증가율(18.0%)이 수입 증가율(6.2%)보다 높아 무역수지 적자폭이 감소하는 추세다.


수출국을 보면 미국이 의약품 수출 5억달러로 1위였다. 이어 독일 4억6000만달러, 일본 4억6000만달러, 중국 4억달러, 터키 3억9000만달러의 순이었다. 주로 바이오의약품, 항생물질 제제, 백신, 보톡스 등의 완제의약품이 수출됐다. 이 가운데 바이오의약품이 18억달러로 전체 의약품 수출의 38.7%를 차지했으며, 전년에 비해서는 32.7%나 늘었다.


의료기기 수출액은 전년 대비 14.1% 증가한 36억달러로 최근 5년간 8.8%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의료기기 수입액은 39억달러로 11.3% 늘었다. 화장품 수출액은 63억달러, 수입은 16억달러로 5년 연속 안정적인 무역수지 흑자를 달성했다. 화장품 수출은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이 34.9%에 달했다.

지난해 보건산업 상장기업은 1년 전보다 15개 증가한 217개였다. 매출액 합계액은 36조6000억원으로 7.8% 늘었다. 분야별 매출액 증가율을 보면 화장품이 8.4%로 가장 높았고 제약 7.5%, 의료기기 6.9%였다. 연구개발(R&D)비는 2조1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6.4% 많아졌다. 역시 화장품(29.75), 제약(16.6%), 의료기기(4.3%)의 순이었다.


제약의 경우 지난해 상장 제약기업(125개) 매출액은 20조4000억원으로 7.5% 증가했다. 유한양행, 녹십자의 연 매출액이 1조원을 넘었고 매출액 기준 100대 제조업 기업에 유한양행 (67위), 녹십자 (83위),종근당(94위), 대웅제약 (96위) 등 4개 제약사 포함됐다. 제약기업의 R&D비는 1조6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6.6% 증가했다.


또 지난해 4분기 의료서비스를 포함한 보건산업 종사자 수는 87만명으로 2017년보다 4만1000명(4.9%) 늘어났다. 병원, 의원 등 의료서비스 분야의 종사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한 71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제약산업 종사자수는 6만9000명, 의료기기는 4만7000명, 화장품은 3만6000명이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