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회적기업 '모어댄' 스웨덴서 사회적 가치 전파

최종수정 2019.06.17 09:00 기사입력 2019.06.17 09:00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 스웨덴 국빈 순방길에 동행

이는 지난해 프랑스 순방 동행에 이어 두 번째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에게 친환경 가방을 선물하기도


▲ 최이현 모어댄 대표가 15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롬 노르휀 하우스에서 '한-스웨덴 소셜벤처와의 대화'에서
TBL(Triple Bottom Line) 창출 노하우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최이현 모어댄 대표가 15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롬 노르휀 하우스에서 '한-스웨덴 소셜벤처와의 대화'에서 TBL(Triple Bottom Line) 창출 노하우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폐자동차의 자투리 가죽시트, 안전벨트 등을 업사이클링해 가방, 지갑 등 친환경 제품을 만드는 사회적기업 모어댄이 또 한번 대통령 순방길에 올라 스웨덴에서도 사회적 가치를 전했다. 모어댄의 이번 대통령 순방 동행은 지난해 프랑스 순방에 이어 두번째다.


17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이 후원하는 사회적기업 모어댄이 15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롬 시내 노르휀 하우스에서 '한-스웨덴 소셜벤처와의 대화'에서 한국 사회적기업과 소셜베너를 대표해 '끝은 새로운 시작(End is New)'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포옹과 혁신을 통한 성장,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양국 협력'을 주제로 우리나라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 방문에 맞춰 스웨덴 노르휀 재단과 한국기술보증기금이 공동 주최했다. 이 자리에는 우리나라 대통령과 칼 구스타프 스웨덴 국왕을 비롯한 양국 관계자들과 소셜벤처 6개사와 임팩트 투자사 3개사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최이현 모어댄 대표는 이 자리에서 버려진 재료를 활용한 '환경적 가치' 창출, 취약계층 이자리 창출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제품 판매로 '경제적 가치'를 창출한다는 모어댄의 TBL(Triple Bottom Line) 창출 전략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모어댄은 지난 한해만 100t 이상의 가죽을 재활용하고 1만5000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은 효과를 보였다. 또 477만리터 이상의 물 절약 효과도 창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 대표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액셀러레이팅 제공, SK이노베이션 의 마케팅, 홍보 분야 전폭적인 지원 등 각계의 지원에 힘입어 큰 성장을 거듭한 예를 들며, 한국은 사회적기업과 소셜벤처가 성장하기 좋은 환경임을 강조했다.


발표가 끝난 후에는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에게 모어댄에서 만든 친환경 가방을 선물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국 및 스웨덴 관계자들은 모어댄으 환경분야 사회적가치 창출 사례에 큰 관심을 보이며 구체적인 성장 스토리, 향후 협업가능성에 대해서도 문의했다.


최이현 모어댄 대표는 "매일 새로운 혁신으로 대체되는 기술혁신과 달리 사회적 혁신은 그 가치가 선순환되면서 더 많은 가치가 창출된다"며 "모어댄이 더 많은 사회적가치를 창출해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어 언젠가 이 곳 스웨덴과 전 세계에서도 사랑받는 기업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모어댄은 경력단절여성, 탈북민 등 취약계층 20명이 근무하고 있다. 2016년에는 9000만원, 2017년에는 3억원, 2018년에는 10억원 매출을 달성했으며 올해는 4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