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신환 “‘단독 국회’ 약속 반드시 지킬 것…한국당 결단해야”

최종수정 2019.06.17 08:21 기사입력 2019.06.17 08:21

댓글쓰기

“일단 국회 개회하고 이후에 또 다른 정상화 협상”
한국당 ‘경제 청문회’ 요구에 대해 “국회 정상화 선행돼야”
“단독 소집 요구서 내도 '대정부 질문·예산 심사' 어려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7일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저희가 단독으로 국회 문을 어떤 방식으로든 열겠다고 말씀을 드렸고 그 약속은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바른미래당의 의원총회 열차 출발 시간은 오늘 오후 2시”라며 “(자유한국당이) 오후 2시 전까지 결단을 내려줬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국회를 하루빨리 열어야 된다는 의지를 갖고 있는 의원님들이 75명뿐만 아니라 훌쩍 넘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그분들과 함께 일단 국회를 개회하고 그 이후에 또 다른 정상화가 될 수 있는 길에 대한 협상을 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당의 경제 청문회 요구에 대해 “야당의 입장에서 지금이 경제가 어려운 상황인 것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문제제기를 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도 “기본적으로 국회 정상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회 정상화가 되면 지금 기획재정위원회나 운영위원회에서 또 얼마든지 할 수 있는 부분”이라며 “청문회라는 형식을 빌어서 그것을 하고자 하는 의지는 이해할 수 있으나 국회 정상화를 발목 잡는 것은 도저히 받아들이기가 어렵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와 관련해 “예결위원회 구성 자체가 지금 안 돼 있고 지금 가장 큰 걸림돌”이라며 “단독 소집 요구서를 내더라도 국회 문만 열리는 것이고 상임위 법안 심사는 가능할 수 있으나 그 외의 무슨 대정부 질문이나 예산 심사 이런 부분들이 하기 어려운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