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 지켜라"…산업부, 국장급 '세종 근무' 순위 공개

최종수정 2019.06.17 08:15 기사입력 2019.06.17 08:15

댓글쓰기

"세종 지켜라"…산업부, 국장급 '세종 근무' 순위 공개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가 5월 한 달간 세종에서 가장 오래 업무를 본 국장 순위를 공개했다. 지나치게 잦은 서울 출장을 막기 위한 고육책으로 풀이된다.


17일 세종 관가에 따르면 산업부는 지난 12일 내부 게시판에 '세종 중심 근무여건 조성을 위한 복무관리 방안'이라는 제목으로 지난 한 달간 세종청사를 오래 지킨 국장 5명을 발표했다.


총 근무 일수 대비 세종 근무 일수가 가장 높은 국장은 감사관이었고, 이어 비상안전기획관, 통상국내정책관, 투자정책관, 소재부품산업정책관 순이었다.


해외 및 지방출장을 뺀 세종 및 서울 근무일수 대비 세종 근무일수로 계산하면 감사관, 통상국내정책관, 비상계획관, 통상정책국장, 투자정책관 순이다.


이번 순위 공개는 포상이나 인사고과에 반영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환 산업부 기획조정실장은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면 서울 출장을 줄이고 세종 근무를 오래하라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산업부 공무원 사이에서는 어려움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높다. 세종에 더 남아있으라는 취지는 이해하지만 난감하다는 반응이다.


산업부 한 간부는 "통상 국회가 열리면 일주일에 2번 이상은 서울에 올라가야 하고, 청와대 업무보고도 월 2차례 정도 예정돼 있다"고 토로했다.


한 사무관은 "세종 근무 독려 취지는 알겠는데, 내부 게시판에 공지까지 할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답답함을 내비쳤다.


한편 국·과장들의 서울 출장이 잦다 보니 하루 동안 세종과 서울을 오가는 횟수에 따라 한차례면 'I'형, 세 차례면 'N'형, 네 차례면 'W'형이라는 말까지 생겨났다. W형은 아침에 세종으로 내려와 근무하다가 다시 서울로 출장온 다음 세종에 내려갔다가 서울로 퇴근하는 경우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