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SJ "중국산 비중 90% 넘는 보복관세 대상 273개"

최종수정 2019.06.17 14:47 기사입력 2019.06.17 05:31

댓글쓰기

633억弗 규모…전체 3000억弗의 20% 넘어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미국이 대(對)중국 추가 관세 부과를 예고한 3000억달러(약 355조7100억원) 규모 제품 가운데 미 시장에서 중국산 제품 수입 의존도가 90% 이상인 품목이 273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품목의 총수입액은 663억달러로, 전체 관세 부과대상 제품의 20%를 넘는다.


WSJ는 중국산 제품 수입의존도가 높은 대표적 품목으로 불꽃놀이용품, 낚시 릴, 전자담요 등을 들었다. 관련 수입업체들은 미 무역대표부(USTR)가 지난해초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 가능성을 언급한 이후 멕시코 등 대체 수입원을 물색해 왔지만 아직까지는 "중국산 수입 외에 대안이 거의 없다"고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WSJ는 전했다.


베트남의 경우 목재나 섬유 제품의 대체지가 될 수 있지만 금속제조 부문은 인프라가 취약한 실정이다. 게다가 대부분의 베트남 공장들은 기존 중국산 가격이나 수급 일정에 맞출 수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 볼링용품 수입업체의 경우 도미니카공화국, 콜롬비아, 방글라데시 등에서 대체 주문처를 물색해 왔지만 더 많은 물량을 주문해야 생산이 가능하다며 이를 거절해 여전히 중국 업체로부터 제품을 납품받고 있다.


중국산 수입 비중이 87%에 달하는 불꽃놀이용품 업체들도 중국산 수준의 품질을 확보한 제3의 수입원을 찾지 못한 상태다. 관련 제품의 미국내 생산 역시 관련 규제가 강한데다 비용·인력 등의 문제 때문에 경쟁력이 없다는 것이 해당 업체들의 입장이다.

유아용 카시트ㆍ의자 등 일부 품목은 대중국 관세 부과에 따른 미국산 제품의 수요 증가 효과가 기대되지만 이는 전체 유아용품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미미하다는 지적이다.


미 청소년용품제조업협회의 켈리 매리어티 전무는 WSJ에 "미국 회사에 의해 판매되는 대부분의 유아용품은 아시아에서 만들어진 제품"이라며 "USTR를 상대로 유아용품에 대한 관세 부과 방침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관세 부과로 높아진 비용은 아이들을 키우는 가정들에게 불공평한 짐을 지우게 될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안전한 유아ㆍ어린이 용품을 사용할 수 있는 아동과 어린이들이 더 줄어들 게 될 것이 명확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USTR는 17일부터 25일까지 일주일간 대중국 관세 추가 부과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번 공청회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10일 30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신규 관세 부과를 예고한 것에 따른 후속 조치다.


공청회에는 300곳이 넘는 기업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업 명단에는 미 최대 가전 소매업체 베스트바이, 진공청소기 제조업체 아이로봇 등 각 산업 분야 대표 업체들이 포함됐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