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동교동 방문…故이희호 여사 유가족 위로

최종수정 2019.06.16 18:43 기사입력 2019.06.16 16:14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 고 이희호 여사가 생전에 머물던 동교동 사저를 찾아 고인의 차남 김홍업 전 의원, 삼남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등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 고 이희호 여사가 생전에 머물던 동교동 사저를 찾아 고인의 차남 김홍업 전 의원, 삼남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등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6일 고(故) 이희호 여사가 머물던 동교동 사저를 방문해 차남 김홍업 전 의원, 삼남 김홍걸 민화협대표 상임의장 등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북유럽 3개국 순방에서 돌아오자마자 동교동을 방문해 “나라의 큰 어른을 잃었다”며 슬픔을 표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김 전 의원은 “대통령님과 여사님께서 특별히 신경 써주셔서 마지막까지 잘 모실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어 “정말 많은 국민들이 빈소를 찾아 주셔서 마지막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으셨다”며 함께 슬퍼한 국민들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역사는 김대중 대통령님 때부터 시작되었고 그 곁엔 늘 여사님이 계셨다”며 “계시는 것만으로도 중심이 되어 주셨는데”하고 큰 아쉬움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이희호 여사의 여성운동가로서의 역할을 높이 평가하며 “그 분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잘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이 동행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