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重, 대우조선 인수 가시밭길…현장실사 무산에 소송까지

최종수정 2019.06.16 11:59 기사입력 2019.06.16 11:5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난관에 부딪혔다. 대우조선해양 노조 반대로 현장실사는 무산됐고, 물적분할을 두고도 절차적 정당성과 관련해 법정 공방이 이뤄질 전망이다.


16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현장실사가 당초 협의한 기한 내 무산됐다. 현대중공업은 현장실사 기간을 지난 3일부터 14일까지로 정했지만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의 반대에 부딪혀 실사를 진행하지 못했다. 현대중공업은 추후 산업은행과 협의해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종결될 때까지는 현장실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조선소 시설, 장비 등을 문서뿐 아니라 현장실사를 통해 확인해야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앞으로 기업결합심사에 주력할 것을 보인다. 다음 달 초 국내 공정거래위원회에 결합신고서를 제출하는 것을 시작으로 유럽연합(EU), 일본, 중국 등 해외 경쟁당국에 신고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진다.


애초 기업결합 심사는 대우조선해양 인수의 가장 큰 난관으로 꼽힌다. 일본, 중국 등 경쟁국이나 주요 선주가 있는 유럽의 반발이 예상된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합쳐질 경우 지난해 수주 잔고 기준으로 전체 선박의 점유율은 21%에 불과하지만 LNG선을 기준으로 보면 50%를 넘어선다.


물적분할 후유증도 해결해야할 과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31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사업회사(신설법인)인 현대중공업으로 분할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회사는 당초 주총장인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이 노조 점거로 주총 개최가 어려워지자 오전 10시30분께 장소를 남구 울산대 체육관으로 변경 고지하고 오전 11시10분에 주총을 개최했다.

이를 두고 노조는 주총 변경사항에 대해 "충분한 사전고지가 없었고, 변경된 장소로 이동이 불가능했다"며 주총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노조는 오는 17일 물적분할 주총 무효를 주장하는 소를 제기할 계획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