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양국 수교 60주년

최종수정 2019.06.16 16:00 기사입력 2019.06.16 16:00

댓글쓰기

왼쪽부터 수상자 3명과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 실비아 레나테 스웨덴 왕비, 영부인 김정숙 여사 등이 1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한ㆍ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시상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수상자 3명과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 실비아 레나테 스웨덴 왕비, 영부인 김정숙 여사 등이 1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한ㆍ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시상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한국디자인진흥원은 '한ㆍ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시상식은 전날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렸다. 주한스웨덴대사관, 이케아코리아와 함께 진행했다. 스웨덴에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스웨덴 실비아 레나테 왕비가 직접 참석해 수상자들을 격려했다.


영 디자인 어워드는 양국의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마련됐다. 한국의 젊은 디자이너들의 역량을 제고해 글로벌 차세대 디자이너로의 성장을 돕고, 양국 간 디자인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올해 처음 시행된 디자인 공모전이다.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이 스웨덴공예디자인협회에서 양국 간 디자인 협력 등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이 스웨덴공예디자인협회에서 양국 간 디자인 협력 등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포용 디자인(모두를 위한 디자인)을 주제로 젊은(만 34세 미만) 한국 국적의 디자이너를 대상으로 총 3차에 걸친 심사를 했다. 이 가운데 이하영씨가 출품한 '레터 데스크(골판지 책상)'와 강유진씨의 '새로운 가능성(더 뉴 핸들- 새로운 손잡이가 추가된 그릇)', 박상희씨의 'DIY 하우스키트(직접 짓는 집)' 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들은 이케아 엠픔홀트 본사 방문 및 스웨덴 디자인 견학, 올해 11월 디자인코리아 등 한국디자인진흥원과 주한스웨덴대사관이 주최하는 행사에 홍보 및 전시 기회를 갖게 된다. 디자인진흥원은 시상식 직후 스웨덴 디자인 진흥기관인 스웨덴공예디자인협회와 '디자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윤주현 원장은 "한국과 스웨덴의 영 디자인 어워드 공동 개최가 두 나라의 지속적인 디자인 협력으로 확대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