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만해 피격 유조선 선원들, 두바이로 나와…대부분 고국행

최종수정 2019.06.16 10:36 기사입력 2019.06.16 10: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지난 13일(현지시간) 오만해에서 피격된 유조선 2척 중 하나인 프런트 알타이르호에 타고 있다가 이란으로 넘겨진 선원 23명이 이틀만에 두바이에 도착했다.


15일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프런트라인측은 "프런트 알타이르호에 타고 있던 선원 23명 전원이 이란을 떠나 이날 오후 6시30분께 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피격 선박에는 러시아인 11명, 필리핀인 11명,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인 1명 등 총 23명이 타고 있었다.


선사 측은 이란이 선원들을 체류 기간 내내 잘 돌봐줬고 선원 대다수는 두바이에서 바로 고국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또한 특별팀을 파견해 선박의 손상 정도와 상태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프런트 알타이르호는 지난 13일 오만해에서 피격된 후 조난 신호를 보냈고, 인근을 지나던 현대상선 소속 현대 두바이호가 선원을 전원 구조했다. 이 직후 이란 군용 보트들이 나타나 선원들의 신병을 넘겨줄 것을 요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과 영국 정부는 유조선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못했지만 이란은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