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생활건강 펌핑치약 1분당 8개씩 팔렸다…연말 3천만개 전망

최종수정 2019.06.16 09:13 기사입력 2019.06.16 09:13

댓글쓰기

LG생활건강 펌핑치약 1분당 8개씩 팔렸다…연말 3천만개 전망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LG생활건강이 톡톡 눌러 쓰는 펌프 타입으로 독자 개발한 '펌핑(PUMPING™)치약'이 출시 6년 만에 국내외에서 누적 기준 2500만개 이상 판매됐다. 최근 오랄케어 모델로 배우 박서준을 발탁하면서 올 연말까지 판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16일 펌핑치약 3종(스피아민트향·허브향·시트러스향)이 2013년 7월 출시 이후 지난 11일까지 누적 기준 2500여만개가 판매됐다고 밝혔다. 1분에 8개씩 팔린 셈이다.


특히 지난해 7월 1500여만개를 돌파한 이후 1년 만에 1000만개 이상 팔리면서 스테디셀러 반열에 올랐다. 펌핑치약은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과 홍콩, 일본 등에 잇따라 출시하면서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 안에 3000만개 판매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펌핑치약은 튜브형 치약이 지배하고 있는 국내 치약 시장에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튜브형 치약은 쥐어 짜서 써야 하는데다 뚜껑에 치약이 묻고 뚜껑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빈번하다. LG생활건강은 이 같은 튜브형 치약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디스펜서 방식을 적용한 펌핑치약을 개발했다.


펌핑치약은 편리한 사용성과 작지만 확실한 양치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물을 묻히지 않고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젤 타입의 제형은 치아 구석구석 빠르게 성분을 전달한다. 원뿔 형태의 일체형 용기는 뚜껑이 없어질 걱정이 없고 욕실 한 켠에 세워놓을 수 있어 보관이 용이하다.

LG생활건강은 페리오와 죽염뿐만 아니라 히말라야 핑크솔트, 프로폴리스 등 다양한 제품군에 적용하며 펌핑치약 브랜드를 확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주류업체인 하이트진로와 협업한 '참이슬 펌핑치약'을 선보이기도 했다. 오랄케어 전체 브랜드 모델로 활동하는 박서준을 통해 펌핑치약 마케팅도 전개할 예정이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펌핑치약은 '치약은 튜브'라는 고정관념을 깬 디자인 혁신 브랜드"라면서 "펌프 타입 치약의 대중화에 성공하면서 국내 치약 시장 점유율 1위를 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펌핑치약 3종 285g 제품가격은 각 8900원대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