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20월드컵] 준우승이지만 새 역사 쓴 태극전사…이강인 골든볼(종합)

최종수정 2019.06.16 10:13 기사입력 2019.06.16 03:18

댓글쓰기

16일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1-3으로 아쉬운 역전패 한 한국의 이강인이 골키퍼 이광연을 위로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16일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1-3으로 아쉬운 역전패 한 한국의 이강인이 골키퍼 이광연을 위로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우승에 도전했던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의 유쾌한 도전이 준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정정용 감독이 지휘하는 U-20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져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경기 초반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으며 우승에 다가갔으나 힘과 스피드를 앞세운 우크라이나의 강한 반격에 내리 3골을 허용하며 역전패했다.


우크라이나는 통산 처음으로 대회 정상에 올랐다. 우리나라는 아시아에서 카타르(1981년), 일본(1999년)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U-20 월드컵 결승에 올랐으나 앞선 두 나라와 마찬가지로 준우승에 만족했다.


우승컵 획득에는 실패했으나 우리 U-20 선수들은 유소년과 성인대표팀을 망라해 우리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1983년 박종환 감독이 이끈 U-20 대표팀이 멕시코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현 U-20 월드컵)에서 달성한 4강을 넘어 36년 만에 최고 성적도 경신했다. 새 역사를 쓴 U-20 대표팀은 17일 오전 귀국한 뒤 정오에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환영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정 감독은 이날 결승에서 오세훈(아산)과 이강인(발렌시아)을 투톱으로 구성한 3-5-2 전술을 가동했다. 2선에서는 공격수 조영욱(서울)과 미드필더 김세윤(대전)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호흡을 맞췄다. 수비형 미드필더 김정민(리퍼링)이 뒤를 받쳤다. 좌우 윙백에는 최준(연세대)과 황태현(안산)이 자리했다. 수비에서는 이재익(강원),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이지솔(대전)이 스리백을 구성하고 골문은 이광연(강원)이 지켰다.

16일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이강인이 전반 패널티 킥을 성공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16일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이강인이 전반 패널티 킥을 성공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대표팀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페널티킥을 얻었다. 김세연이 오른쪽 측면에서 상대 선수를 따돌리고 페널티박스 안으로 돌파할 때 우크라이나 수비수 다닐로 베스코로바이니가 발을 걸어 넘어졌다. 이 장면을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확인한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이강인은 상대 골키퍼의 움직임을 확인하며 한 차례 속임 동작을 취했고, 골키퍼가 왼쪽 방향으로 넘어지자 침착하게 오른쪽 구석으로 왼발 슈팅을 해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4분 만이었다.


우크라이나는 공격수 세르히 불레차의 저돌적인 돌파와 좌우 측면을 활용한 공격으로 우리 수비진을 몰아붙였다. 결국 세트피스 상황에서 동점골을 터뜨렸다. 전반 34분 미드필드에서 얻은 프리킥을 불레차가 골문 앞으로 길게 올렸고, 우리 수비수가 헤딩으로 걷어낸 공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혼전으로 이어지다가 골대 앞에 있던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의 발에 걸렸다. 수프리아하는 재빨리 몸을 돌린 뒤 오른발 슈팅으로 골 그물을 흔들었다.


대표팀은 후반 들어 발 빠른 측면 공격수 엄원상(광주)을 교체로 넣고 전형을 4-2-3-1로 바꿔 공격에 무게를 실었다. 그러나 후반 8분 상대의 역습 때 수비진영에서 빈틈을 내주면서 수프리아하에게 골키퍼와 맞서는 상황을 허용했고, 수프리아하는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역전골까지 성공시켰다.


정 감독은 전세진(수원)에 이어 이번 대회 들어 처음 그라운드에 나서는 이규혁(제주)까지 차례로 투입하면서 승부수를 띄웠다. 그러나 후반 44분 상대 역습 상황에서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쐐기골까지 내줘 추격의지가 꺾였다. 아쉬운 패배를 받아들였으나 이번 대회 2골 4도움으로 우리 대표팀의 주축 역할을 해낸 이강인은 대회 최우수선수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한편 앞서 열린 대회 3,4위전에서는 에콰도르가 연장 승부 끝에 이탈리아를 1-0으로 물리치고 3위에 올랐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