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홍콩 송환법 추진 계획 연기 결정에 "지지와 존중 표한다"

최종수정 2019.06.15 20:21 기사입력 2019.06.15 20: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홍콩 정부가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추진 계획을 연기하기로 발표한 가운데 중국 정부가 이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15일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중국 중앙정부는 이번 결정에 대해 지지와 존중, 이해를 표한다"고 밝혔다. 겅솽 대변인은 홍콩에서 발생한 일에 대해 순전히 중국 내정이라면서 다른 국가나 기관, 개인의 개입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송환법 추진 계획을 연기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이틀간 검토한 결과 법안 추진의 잠정 중단을 발표한다"고 말했다.


캐리 람 장관은 송환법과 관련해 홍콩 전역에서 대규모 시위가 발생한 점을 의식한 듯 스스로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후회한다고 말했다. 그는 "진심 어린 마음으로 겸허하게 비판을 듣고 수용할 것이다. (상황을) 개선시켜 홍콩 시민들을 지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번 사태를 계기로 홍콩 정부가 송환법을 철회하진 않을 것이라면서 추후 법안 통과를 재추진할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캐리 람 장관은 법안이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시민들의 의견을 듣는 데 있어 일정표를 제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