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약바이오협회 "식약처 EU 화이트리스트 등재로 수출 가속화 기대"

최종수정 2019.05.15 11:35 기사입력 2019.05.15 11:35

댓글쓰기

제약바이오협회 "식약처 EU 화이트리스트 등재로 수출 가속화 기대"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제약바이오협회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유럽연합(EU) 화이트리스트 등재에 적극 환영의 입장을 표명했다.


제약바이오협회는 15일 논평을 통해 "한국 식약처의 EU 화이트리스트 등재는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2번째로 큰 시장인 유럽에 대한 한국의약품 수출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서 커다란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화이트리스트 등재는 한국의 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운영 현황이 EU와 동등한 수준으로 확인됨에 따라 원료의약품 수출시 요구되는 GMP 서면확인서가 면제됨을 뜻한다.


협회는 "이번 화이트리스트 등재는 스위스, 호주, 일본, 미국, 이스라엘, 브라질에 이어 7번째로 한국의 국가 신인도 향상과 더불어 국내 제약산업계의 글로벌 경쟁력을 재확인한 쾌거"라고 강조했다.


EU는 부정·불량·위조 의약품의 유통을 방지하기 위해 EU 비회원국으로부터 원료의약품 수입시 제조처에 대한 해당국가 정부의 GMP 서면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요구하는데, 화이트리스트 등재로 인해 향후 한국 제약기업은 이같은 서류절차가 생략된다. 이는 한국 식약처의 원료의약품 품질관리 체계와 국내 제약사의 원료의약품 품질이 선진국과 동일한 수준임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협회는 "식약처의 이번 성과가 GMP 서면확인서 면제 등 인허가 과정 간소화로 이어져 원료의약품 수출에 큰 힘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나아가 원료의약품을 비롯해 한국의약품에 대한 신뢰도가 한층 향상됨에 따라 이들 선진국은 물론 독립국가연합(CIS) 등을 향한 제약기업들의 해외 시장 개척 행보가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약산업계는 EU 화이트리스트 등재를 계기로 세계적 수준의 제조 및 품질관리 역량에 기반한 우수 의약품을 개발·생산해 해외 시장 개척에 더욱 속도를 내고 나아가 국가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미래주력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