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문제유출 의혹' 숙명여고 압수수색…물증 확보될까(종합)

최종수정 2018.09.05 16:15 기사입력 2018.09.05 11:14

댓글쓰기

'시험문제 유출' 의혹이 불거진 S고등학교 정문에서 학부모들이 철저한 진상조사와 관련자 처벌을 요구하는 촛불 집회를 벌이고 있다.

'시험문제 유출' 의혹이 불거진 S고등학교 정문에서 학부모들이 철저한 진상조사와 관련자 처벌을 요구하는 촛불 집회를 벌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서울 강남구 숙명여자고등학교 시험문제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5일 이 학교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숙명여고 교장실, 교무실 등 교내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압수수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기고사 문제 및 정답 유출 의혹 사건에 관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압수수색"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숙명여고는 지난 학기 이 학교 교무부장이던 A씨가 2학년인 쌍둥이 딸 2명에게 시험 문제를 유출해 성적을 올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청의 특별감사를 받았다.

교육청은 A씨가 문제를 유출했을 개연성이 있으나 감사로는 물증을 확인할 수 없었다면서 A씨와 교장ㆍ교감ㆍ정기고사 담당교사 등 4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지난달 31일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숙명여고 감사자료를 넘겨 받은 경찰은 자료를 분석해 A씨가 실제로 문제를 유출해 학교의 업무를 방해한 정황이 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압수 수색은 경찰이 자료를 넘겨 받고 수사에 착수한 지 5일 만에 이뤄졌다.
교육청이 감사를 마치면서 "문제 유출 개연성은 발견했으나 물증을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밝힌 만큼,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증거를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그러나 확실한 증거를 확보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문제가 된 시험지와 답안지는 이미 교육청에서 확보한데다가 교무실에는 CCTV가 없어 A씨가 시험 관련자료를 유출했는지도 육안으로 확인이 어렵기 때문이다. 이 학교에는 시험지 인쇄실에만 CCTV가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이 압수수색을 하고 있는 이 날은 오는 11월 치러질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비한 모의평가가 치러지고 있다. 이날 전국 2천88개 고등학교와 431개 지정학원에서 시험이 진행 중이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