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풍 '제비' 강타한 日, 최소 9명 사망…간사이공항에 3000명 고립

최종수정 2018.09.05 07:32 기사입력 2018.09.05 06:39

댓글쓰기

제21호 태풍 제비로 인해 침수된 일본 간사이국제공항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제21호 태풍 제비로 인해 침수된 일본 간사이국제공항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열도를 강타하며 최소 9명이 숨지고 340여명이 부상을 입었다. 오사카의 관문인 간사이공항은 활주로 등이 물에 잠기면서 약 3000명이 고립된 채 폐쇄됐다.

NHK가 5일 오전 3시를 기준으로 각지 경찰·소방서에 확인한 결과, 태풍 제비로 인한 사망자는 오사카부, 시가현, 미에현 등에서 총 9명으로 파악됐다. 오사카 시내에서 한 70대 여성이 강풍에 날아온 양철지붕에 맞아 숨졌고, 시가현에서는 회사 창고가 무너지며 대표인 71세 남성이 목숨을 잃었다. 이들 외에도 2명이 의식불명의 중태로 확인됐다. 부상자는 오사카 130여명, 아이치현 50명, 기후현 35명 등 전국에서 340여명으로 집계됐다.

간사이공항은 활주로와 항공기 주기장 인근 등이 침수되며 이날도 항공편이 결항된다. 요미우리신문은 공항 내에 고립된 여행객과 직원 등이 3000여명 상당이라고 보도했다. 공항과 육지를 연결하는 다리는 해수면 상승으로 인해 통행이 금지된 상태다. 인근에 정박된 유조선과 다리가 충돌하며 일부 파손이 확인되기도 했다. 공항 내 일부 건물은 정전상태로 알려졌다. 이 신문은 "휴대폰도 연결되지 않고 있다"며 "편의점에는 이용자가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