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용산구 자체 수입 1587억원

최종수정 2017.09.20 09:43 기사입력 2017.09.20 09:43

댓글쓰기

구 살림규모 2015년 대비 465억원 증가, 4333억원 달해...구 소유 공유재산 1조 5430억원 규모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최근 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2016회계연도 재정운영 결과’를 공개했다.

지난해 구 살림규모는 2015년 대비 465억원 증가한 4333억원에 달했다. 종로, 중, 성동구 등 유사 지방자치단체 평균(5431억원) 에 비하면 1098억원 적은 규모다.
살림규모란 구 자체수입과 이전재원, 보전수입 등을 모두 합친 금액을 말한다.

지난해 구 자체수입(지방세,세외수입)은 1587억원으로 유사 지자체 평균(1485억원)보다 102억원이 많았다. 전체 살림규모에 비하면 자체수입 비율이 높은 편이다.

이전재원은 지방교부세, 조정교부금, 보조금의 합으로 1811억원 상당이다. 유사 지자체 평균(2900억원)에 비해 1089억원 차이가 났다. 보전수입 등 내부거래는 935억원에 달했다.
구가 소유한 공유재산은 1조5430억원 규모다. 구는 지난해 용산제주유스호스텔 외 212건(848억원) 재산을 새로 취득했으며 후암동 406-54 외 263건(285억원)을 매각했다.

용산구청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구는 지난해 3572억원을 지출했다. 2015년 대비 333억원 늘어난 규모다. 세부적으로는 일반회계 3068억원, 특별회계 126억원, 기금 376억원이다.

일반회계에서 가장 큰 비중(43%)을 차지하는 사회복지비 지출은 2015년 1201억원에서 2016년 1317억원으로 115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민 1인 당 세출액은 133만원 수준이다.

구는 일반적인 재정운용 공시사항 외 ‘특수공시’사업으로 용산 꿈나무 종합타운 건립, 제주유스호스텔 건립, 한남동 공영주차장 건립, 한강로 일대 방재시설 확충사업 등 14건을 함께 공개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해 우리구는 채무 없이 건전하게 재정을 운용했다”며 “사회복지비 지출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재원 확보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지방재정 공시는 지방재정법에 의한 것으로 매년 2월에 예산 공시, 8월에 결산 공시가 이뤄진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